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춘천·홍천 ‘대설주의보’…7cm 더 내릴 듯
입력 2010.12.08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 강원도 내륙지역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춘천 연결합니다.

박효인 기자, 딱 보기에도 눈이 많이 내리는데요.

<리포트>

네, 보시는 것처럼 중계차가 나와 있는 춘천 퇴계동에도 함박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습니다.

오전부터 내리기 시작했던 눈은 낮 동안 소강상태를 보였는데요.

하지만 저녁부터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해 기온이 내려가면서 눈발도 점차 굵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은 한계령 3, 춘천 2.5, 원주 1.6, 태백 1.4cm 등입니다.

현재 원주와 태백, 평창 등 강원도 내 6개 시군에는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이에 따라 낮부터 제설 자재를 예비 살포하는 등 제설작업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강원도와 각 시,군 그리고 한국도로공사는 제설장비 190대와 인력을 투입해 염화칼슘과 모래를 뿌리고 있어 현재 차량 소통은 원활한 상태입니다.

기상청은 강원 영서 남부와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2에서 최고 7센티미터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눈은 대부분 밤늦게 그치겠지만 일부 지역에는 새벽까지 오는 곳도 있겠습니다.

또 내일 아침 영서지방의 최저기온은 영하 8도에서 영하 5도로 오늘 아침보다 더 춥겠습니다.

이에 따라 밤사이 내린 눈이 도로에 얼어붙을 가능성이 있어 산간지역을 운행하는 차량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춘천에서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 춘천·홍천 ‘대설주의보’…7cm 더 내릴 듯
    • 입력 2010-12-08 22:13:53
    뉴스 9
<앵커 멘트>

지금 강원도 내륙지역엔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춘천 연결합니다.

박효인 기자, 딱 보기에도 눈이 많이 내리는데요.

<리포트>

네, 보시는 것처럼 중계차가 나와 있는 춘천 퇴계동에도 함박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습니다.

오전부터 내리기 시작했던 눈은 낮 동안 소강상태를 보였는데요.

하지만 저녁부터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해 기온이 내려가면서 눈발도 점차 굵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은 한계령 3, 춘천 2.5, 원주 1.6, 태백 1.4cm 등입니다.

현재 원주와 태백, 평창 등 강원도 내 6개 시군에는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이에 따라 낮부터 제설 자재를 예비 살포하는 등 제설작업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강원도와 각 시,군 그리고 한국도로공사는 제설장비 190대와 인력을 투입해 염화칼슘과 모래를 뿌리고 있어 현재 차량 소통은 원활한 상태입니다.

기상청은 강원 영서 남부와 산간지역을 중심으로 2에서 최고 7센티미터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눈은 대부분 밤늦게 그치겠지만 일부 지역에는 새벽까지 오는 곳도 있겠습니다.

또 내일 아침 영서지방의 최저기온은 영하 8도에서 영하 5도로 오늘 아침보다 더 춥겠습니다.

이에 따라 밤사이 내린 눈이 도로에 얼어붙을 가능성이 있어 산간지역을 운행하는 차량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춘천에서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