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항공, 고공 비행 ’트리오의 힘’
입력 2010.12.14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NH농협 프로배구에서는 대한항공이 예상을 깨고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데요, 초반 3연승을 달리고 있는 대한항공의 이유있는 돌풍을 김기범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수비의 시작점인 서브 리시브부터, 강력한 스파이크 공격과 가로막기까지, 배구에서 레프트는 공격과 수비를 겸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포지션입니다.

시즌 초반 3연승을 달리고 있는 대한항공의 원동력, 바로 탄탄한 레프트에 있습니다.


<인터뷰>김학민(대한항공) : "시즌 들어 잘 맞는 것 같다."

대한항공은 김학민과 곽승석, 신영수의 레프트 3인방이 절묘한 조합을 보이고 있습니다.

타점 높은 강타와 블로킹을 앞세운 김학민이 점수를 따내고,

"중력 거부하는 점프"

신예 곽승석은 끈끈한 수비로 점수를 지켜냅니다.

여기에 베테랑 신영수가 고비마다 내리꽂는 스파이크로 승부를 결정짓습니다.

레프트 3인방의 효율적인 역할 분담은 오른쪽 공격수 에반의 안정적인 공격력으로 이어지면서, 대한항공은 약점을 찾기 힘든 팀이 됐습니다.

시즌 초반 반짝 돌풍이라는 대한항공의 오래된 징크스.

레프트 3인방의 활약이 빛나는 올 시즌엔 달라질지, 팬들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대한항공, 고공 비행 ’트리오의 힘’
    • 입력 2010-12-14 07:06:0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NH농협 프로배구에서는 대한항공이 예상을 깨고 선두를 질주하고 있는데요, 초반 3연승을 달리고 있는 대한항공의 이유있는 돌풍을 김기범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수비의 시작점인 서브 리시브부터, 강력한 스파이크 공격과 가로막기까지, 배구에서 레프트는 공격과 수비를 겸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포지션입니다.

시즌 초반 3연승을 달리고 있는 대한항공의 원동력, 바로 탄탄한 레프트에 있습니다.


<인터뷰>김학민(대한항공) : "시즌 들어 잘 맞는 것 같다."

대한항공은 김학민과 곽승석, 신영수의 레프트 3인방이 절묘한 조합을 보이고 있습니다.

타점 높은 강타와 블로킹을 앞세운 김학민이 점수를 따내고,

"중력 거부하는 점프"

신예 곽승석은 끈끈한 수비로 점수를 지켜냅니다.

여기에 베테랑 신영수가 고비마다 내리꽂는 스파이크로 승부를 결정짓습니다.

레프트 3인방의 효율적인 역할 분담은 오른쪽 공격수 에반의 안정적인 공격력으로 이어지면서, 대한항공은 약점을 찾기 힘든 팀이 됐습니다.

시즌 초반 반짝 돌풍이라는 대한항공의 오래된 징크스.

레프트 3인방의 활약이 빛나는 올 시즌엔 달라질지, 팬들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