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욕탕도 CCTV 설치”…하루 83번 찍힌다
입력 2010.12.14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혹시 내 모습이 하루에 몇 번이나 CCTV에 잡힐까 생각해 보셨습니까?



국가인권위원회 조사 결과 목욕탕 안까지 파고든 CCTV에 하루 평균 80차례 넘게 노출된다고 합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심코 길을 걸을 때나 버스를 탈 때도 늘 CCTV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편의점에서 물건을 고르고 돈을 내는 모습도 고스란히 CCTV에 기록됩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 결과, 이렇게 CCTV가 광범위하게 설치되면서 CCTV 밀집 지역을 지나갈 경우 9초마다 한 번씩 CCTV에 모습이 찍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식으로 한 사람당 하루 평균 83번 CCTV에 노출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신체 노출이 불가피한 목욕탕조차 예외는 아닙니다.



대중 목욕시설 420곳을 조사한 결과 열 곳 가운데 일곱 곳에 CCTV가 있었고, 전체 30%는 탈의실이나 화장실 주변 등 사생활 침해 우려가 심각한 곳까지 CCTV가 설치돼 있었습니다.



<녹취> 목욕탕 이용객 (음성변조) "(괜찮으세요?) 저는 아무 생각 없이 벗었는데…"



최근에는 인터넷망을 통해 CCTV 화면에 무단 접근하는 경우도 늘고 있어 사생활 보호를 위한 CCTV 관리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상균(백석대학교 교수) : "민간영역 CCTV 관리를 위한 제도적 방안 이런 것들이 반드시 마련돼야…"



언제 어디서든 현대인을 지켜보고 있는 CCTV, 개인의 사생활 보호 대책은 늘어나는 CCTV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목욕탕도 CCTV 설치”…하루 83번 찍힌다
    • 입력 2010-12-14 22:20:25
    뉴스 9
<앵커 멘트>



혹시 내 모습이 하루에 몇 번이나 CCTV에 잡힐까 생각해 보셨습니까?



국가인권위원회 조사 결과 목욕탕 안까지 파고든 CCTV에 하루 평균 80차례 넘게 노출된다고 합니다.



김영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심코 길을 걸을 때나 버스를 탈 때도 늘 CCTV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편의점에서 물건을 고르고 돈을 내는 모습도 고스란히 CCTV에 기록됩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 결과, 이렇게 CCTV가 광범위하게 설치되면서 CCTV 밀집 지역을 지나갈 경우 9초마다 한 번씩 CCTV에 모습이 찍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식으로 한 사람당 하루 평균 83번 CCTV에 노출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신체 노출이 불가피한 목욕탕조차 예외는 아닙니다.



대중 목욕시설 420곳을 조사한 결과 열 곳 가운데 일곱 곳에 CCTV가 있었고, 전체 30%는 탈의실이나 화장실 주변 등 사생활 침해 우려가 심각한 곳까지 CCTV가 설치돼 있었습니다.



<녹취> 목욕탕 이용객 (음성변조) "(괜찮으세요?) 저는 아무 생각 없이 벗었는데…"



최근에는 인터넷망을 통해 CCTV 화면에 무단 접근하는 경우도 늘고 있어 사생활 보호를 위한 CCTV 관리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상균(백석대학교 교수) : "민간영역 CCTV 관리를 위한 제도적 방안 이런 것들이 반드시 마련돼야…"



언제 어디서든 현대인을 지켜보고 있는 CCTV, 개인의 사생활 보호 대책은 늘어나는 CCTV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