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괭이부리말에 전해진 온기…사랑의 연탄배달
입력 2010.12.18 (08:14) 수정 2010.12.18 (11:2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설 '괭이부리말 아이들'로 잘 알려진 인천 만석동 쪽방촌에 사랑의 연탄이 전해졌습니다.

겨울 날 걱정이 컸던 주민들의 얼굴에 모처럼 웃음꽃이 폈습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사람이 지나다니기도 힘든 좁은 골목길.

연탄을 옮기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혹시라도 깨질까 조심조심, 한 사람 한 사람의 손길을 거치며 온기를 키운 연탄이 창고를 가득 채웠습니다.

<인터뷰> 최수종(100인 이사회 이사장) : "한 장 한 장에 사랑을 담고 따스한 마음을 담고 했기 때문에 여기 계산분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것 같다."

인천 만석동 아카사키촌과 괭이부리말 쪽방촌 60가구에 연탄 2만 장과 쌀 50가마가 전해졌습니다.

KBS 임직원과 좋은 사회를 위한 100인 이사회 등 백여 명이 직접 이웃들의 집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이정민(kbs아나운서) : "지난해도 왔었고 올해도 왔는데요 힘은 조금 들지만 따뜻하게 겨울날 이웃생각하면 좋아요.."

차곡차곡 쌓인 땔감 덕분에 주민들은 겨우살이 걱정을 덜었습니다.

<인터뷰> 김근수(인천시 만석동) : "이렇게 추운데 걱정이 컸죠, 근데 이렇게 연탄을 갖다줘서 따뜻이 지내겠어요.."

계속된 맹추위로 움츠러들었던 괭이부리말에, 나눔의 훈훈한 온기가 가득해졌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괭이부리말에 전해진 온기…사랑의 연탄배달
    • 입력 2010-12-18 08:14:19
    • 수정2010-12-18 11:28:0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소설 '괭이부리말 아이들'로 잘 알려진 인천 만석동 쪽방촌에 사랑의 연탄이 전해졌습니다.

겨울 날 걱정이 컸던 주민들의 얼굴에 모처럼 웃음꽃이 폈습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사람이 지나다니기도 힘든 좁은 골목길.

연탄을 옮기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혹시라도 깨질까 조심조심, 한 사람 한 사람의 손길을 거치며 온기를 키운 연탄이 창고를 가득 채웠습니다.

<인터뷰> 최수종(100인 이사회 이사장) : "한 장 한 장에 사랑을 담고 따스한 마음을 담고 했기 때문에 여기 계산분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것 같다."

인천 만석동 아카사키촌과 괭이부리말 쪽방촌 60가구에 연탄 2만 장과 쌀 50가마가 전해졌습니다.

KBS 임직원과 좋은 사회를 위한 100인 이사회 등 백여 명이 직접 이웃들의 집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이정민(kbs아나운서) : "지난해도 왔었고 올해도 왔는데요 힘은 조금 들지만 따뜻하게 겨울날 이웃생각하면 좋아요.."

차곡차곡 쌓인 땔감 덕분에 주민들은 겨우살이 걱정을 덜었습니다.

<인터뷰> 김근수(인천시 만석동) : "이렇게 추운데 걱정이 컸죠, 근데 이렇게 연탄을 갖다줘서 따뜻이 지내겠어요.."

계속된 맹추위로 움츠러들었던 괭이부리말에, 나눔의 훈훈한 온기가 가득해졌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