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테랑 인력, 중소기업서 새롭게 다시 뛴다
입력 2010.12.18 (09:46) 수정 2010.12.18 (11:2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외 전문가로 올라섰지만, 기업 구조조정 등의 여파로 회사에서 나와야 했던 사람들이 적지 않은데요.

이런 퇴직 전문가들 가운데는 해외 전문 인력을 원하는 중소기업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러가지 절삭 공구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제품의 80% 정도는 해외로 수출합니다.

회사측은 내년 수출 전망도 밝게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호근(YG-1 대표) : "2년전에 수출 1억 달러 탑을 탔고요. 내년에 2억 달러 목표로 하고 있어요."

수출이 늘수록 해외 영업 인력이 많이 필요하지만 대기업이 아니다보니 해외 근무 인력을 구하는 게 쉽지만은 않습니다.

<인터뷰> 송호근(YG-1 대표) : "저희 같은 중견기업에서는 언어도 되고, 그 나라 문화도 아는 사람들을 구하는 게 어렵습니다."

베트남 전문가인 김효열씨, 이달 초 베트남에 투자를 한 회사에서 다시 일자리를 얻었습니다.

<인터뷰> 김효열(재취업자/57세) : "베트남의 문화라든지, 베트남의 지리라든지 그런 경륜이 쌓인 걸 발휘를 하는 게 기업을 돕는데 크게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해외 근무 경험이 있는 기업체 퇴직자나 명퇴자 등을 대상으로 열린 취업박람회.

해외에 진출한 180여개 중소기업과 취업 희망자 3백여명이 참가했습니다.

중소기업은 우수한 해외 전문가를 뽑을 수 있고, 퇴직자들은 손쉽게 재취업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상욱(코트라 해외투자지원단장) : "간부급 퇴직자들을 중심으로 해서 저희들이 인력풀을 구성하게 됐습니다."

코트라는 중소기업과 중고령 퇴직자 모두에 윈윈이 될 수 있는 이런 행사를 해마다 열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 베테랑 인력, 중소기업서 새롭게 다시 뛴다
    • 입력 2010-12-18 09:46:26
    • 수정2010-12-18 11:27:24
    930뉴스
<앵커 멘트>

해외 전문가로 올라섰지만, 기업 구조조정 등의 여파로 회사에서 나와야 했던 사람들이 적지 않은데요.

이런 퇴직 전문가들 가운데는 해외 전문 인력을 원하는 중소기업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김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러가지 절삭 공구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제품의 80% 정도는 해외로 수출합니다.

회사측은 내년 수출 전망도 밝게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호근(YG-1 대표) : "2년전에 수출 1억 달러 탑을 탔고요. 내년에 2억 달러 목표로 하고 있어요."

수출이 늘수록 해외 영업 인력이 많이 필요하지만 대기업이 아니다보니 해외 근무 인력을 구하는 게 쉽지만은 않습니다.

<인터뷰> 송호근(YG-1 대표) : "저희 같은 중견기업에서는 언어도 되고, 그 나라 문화도 아는 사람들을 구하는 게 어렵습니다."

베트남 전문가인 김효열씨, 이달 초 베트남에 투자를 한 회사에서 다시 일자리를 얻었습니다.

<인터뷰> 김효열(재취업자/57세) : "베트남의 문화라든지, 베트남의 지리라든지 그런 경륜이 쌓인 걸 발휘를 하는 게 기업을 돕는데 크게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해외 근무 경험이 있는 기업체 퇴직자나 명퇴자 등을 대상으로 열린 취업박람회.

해외에 진출한 180여개 중소기업과 취업 희망자 3백여명이 참가했습니다.

중소기업은 우수한 해외 전문가를 뽑을 수 있고, 퇴직자들은 손쉽게 재취업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상욱(코트라 해외투자지원단장) : "간부급 퇴직자들을 중심으로 해서 저희들이 인력풀을 구성하게 됐습니다."

코트라는 중소기업과 중고령 퇴직자 모두에 윈윈이 될 수 있는 이런 행사를 해마다 열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태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