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시·비상 상황서 취재보도 준칙은?
입력 2010.12.21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을 계기로, 국가적인 비상 상황에서 언론의 취재와 보도가 국익과 국민의 알 권리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도록, 관련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직후, 군은 대응 사격 위치 등에 대해 오락가락하는 태도로 비난을 샀습니다.

<녹취> 이홍기(합참 작전본부장/지난달 23일) : "도발 원점에 대한 집중 사격을 가했으므로..."

<녹취> 신현돈(합참 작전기획부장/지난달 25일) : "갱도를 때린 게 아니고 포병 진지를 때린 겁니다."

이 같은 혼란에 대해서는 언론도 책임을 피하기 어려웠습니다.

이에 따라 전시 등 비상상황에서 취재, 보도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논의가 본격화되며 특히 보도의 정확성을 위한 군의 협조가 강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영철(연세대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 : "차단이 필요한 경우도 있겠지만, 이라크 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앞으로 동행취재를 허용하는 상황도 예상을 해야 한다,"

<인터뷰>박상수(KBS 해설위원) : "미디어센터 같은 것을 만들어서,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되지 않겠나"

알권리와 함께 국가 전략적인 차원도 보도 준칙 마련에 고려돼야 할 부분입니다.

<인터뷰>김철우(한국국방연구원 연구위원) : "적이 보고 있고, 또 주변국이 다 보고 있다는 것을 항상 염두에 두면서 전략적인 마인드를 갖고 미디어의 메시지를 총괄해야 하는게 아닌가,"

<인터뷰>윤원식(국방부 공보과장) : "이러한 비상상황이나 군사작전 시, 언론과 분명한 협의와 합의를 통해서 룰(원칙)을 정하면 분명히 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지난 1996년 강릉무장공비 사건 때 초안 상태로 마련해 둔 비상상황에서의 취재보도 준칙을 사회적 합의를 거쳐 구체화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전시·비상 상황서 취재보도 준칙은?
    • 입력 2010-12-21 07:14:0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을 계기로, 국가적인 비상 상황에서 언론의 취재와 보도가 국익과 국민의 알 권리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도록, 관련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직후, 군은 대응 사격 위치 등에 대해 오락가락하는 태도로 비난을 샀습니다.

<녹취> 이홍기(합참 작전본부장/지난달 23일) : "도발 원점에 대한 집중 사격을 가했으므로..."

<녹취> 신현돈(합참 작전기획부장/지난달 25일) : "갱도를 때린 게 아니고 포병 진지를 때린 겁니다."

이 같은 혼란에 대해서는 언론도 책임을 피하기 어려웠습니다.

이에 따라 전시 등 비상상황에서 취재, 보도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는 논의가 본격화되며 특히 보도의 정확성을 위한 군의 협조가 강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영철(연세대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 : "차단이 필요한 경우도 있겠지만, 이라크 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앞으로 동행취재를 허용하는 상황도 예상을 해야 한다,"

<인터뷰>박상수(KBS 해설위원) : "미디어센터 같은 것을 만들어서,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되지 않겠나"

알권리와 함께 국가 전략적인 차원도 보도 준칙 마련에 고려돼야 할 부분입니다.

<인터뷰>김철우(한국국방연구원 연구위원) : "적이 보고 있고, 또 주변국이 다 보고 있다는 것을 항상 염두에 두면서 전략적인 마인드를 갖고 미디어의 메시지를 총괄해야 하는게 아닌가,"

<인터뷰>윤원식(국방부 공보과장) : "이러한 비상상황이나 군사작전 시, 언론과 분명한 협의와 합의를 통해서 룰(원칙)을 정하면 분명히 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지난 1996년 강릉무장공비 사건 때 초안 상태로 마련해 둔 비상상황에서의 취재보도 준칙을 사회적 합의를 거쳐 구체화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