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묘년 맞아 ‘토끼 사진관’ 인기
입력 2010.12.23 (08:04) 수정 2010.12.23 (08:4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조명에 반사판에, 작은 스튜디오가 꾸려졌습니다.



카메라 앞에 선 토끼 모델들, 다가오는 신묘년 토끼해를 맞아 일본에서는 토끼 사진관이 대목을 맞았습니다.



토끼에게 산타 복장을 입히거나 설빔인 기모노를 입혀 사진을 찍은 뒤 카드에 넣는 것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가격은 30분 가량 걸리는 작업에 우리돈 7천원 정도라고 합니다.



KBS 뉴스 김지영입니다.
  • 신묘년 맞아 ‘토끼 사진관’ 인기
    • 입력 2010-12-23 08:04:38
    • 수정2010-12-23 08:48:22
    뉴스광장
조명에 반사판에, 작은 스튜디오가 꾸려졌습니다.



카메라 앞에 선 토끼 모델들, 다가오는 신묘년 토끼해를 맞아 일본에서는 토끼 사진관이 대목을 맞았습니다.



토끼에게 산타 복장을 입히거나 설빔인 기모노를 입혀 사진을 찍은 뒤 카드에 넣는 것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가격은 30분 가량 걸리는 작업에 우리돈 7천원 정도라고 합니다.



KBS 뉴스 김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