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경기 회복세 완연…일자리 최대 증가
입력 2011.01.06 (07:13) 수정 2011.01.06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경제에 봄 바람이 완연합니다.

민간부문의 일자리가 사상 최대폭 증가하고, 서비스업 경기도 4년여 만에 최고로 좋아졌습니다.

뉴욕 임장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늘 발표된 지난달 미국 고용시장 소식은 예상을 뛰어넘는 '깜짝 뉴스'였습니다.

민간부문에서 일자리가 29만 7천 개나 늘어난 겁니다.

전문가들의 예상치 10만 개를 세 배나 웃도는, 사상 최대 증가 폭입니다.

지난달 서비스업 지수가 4년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도 가세했습니다.

이것도 전문가들의 전망치를 넘어선 성적입니다.

미국 경제에서 8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서비스업의 경기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한 겁니다.

이미 확인된 소비지출과 제조업의 호조, 여기에 고용과 서비스업까지 힘을 보태면서 경기 회복세가 완연해지는 분위기입니다.

이를 반영해 뉴욕증시의 다우지수는 만 천7백 선을 넘어서며 엿새째 상승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또, 주요 통화에 대한 달러화의 가치는 어제보다 1% 이상 급등한 반면, 안전 자산으로 꼽히는 금값은 한 달 새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새해 첫 주에 발표된 경기 지표들이 대부분 예상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 경기 회복에 대한 낙관론이 한층 더 힘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 美, 경기 회복세 완연…일자리 최대 증가
    • 입력 2011-01-06 07:13:34
    • 수정2011-01-06 08:01:3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 경제에 봄 바람이 완연합니다.

민간부문의 일자리가 사상 최대폭 증가하고, 서비스업 경기도 4년여 만에 최고로 좋아졌습니다.

뉴욕 임장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오늘 발표된 지난달 미국 고용시장 소식은 예상을 뛰어넘는 '깜짝 뉴스'였습니다.

민간부문에서 일자리가 29만 7천 개나 늘어난 겁니다.

전문가들의 예상치 10만 개를 세 배나 웃도는, 사상 최대 증가 폭입니다.

지난달 서비스업 지수가 4년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도 가세했습니다.

이것도 전문가들의 전망치를 넘어선 성적입니다.

미국 경제에서 8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서비스업의 경기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한 겁니다.

이미 확인된 소비지출과 제조업의 호조, 여기에 고용과 서비스업까지 힘을 보태면서 경기 회복세가 완연해지는 분위기입니다.

이를 반영해 뉴욕증시의 다우지수는 만 천7백 선을 넘어서며 엿새째 상승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또, 주요 통화에 대한 달러화의 가치는 어제보다 1% 이상 급등한 반면, 안전 자산으로 꼽히는 금값은 한 달 새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새해 첫 주에 발표된 경기 지표들이 대부분 예상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 경기 회복에 대한 낙관론이 한층 더 힘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