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민생 대책…농수산물 평소보다 2배 공급
입력 2011.01.07 (13:19) 수정 2011.01.07 (13:3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족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물가 폭등을 막기 위해 정부가 종합 대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농수산물의 공급을 평소보다 2배 늘려 공급할 방침입니다.

김태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연초부터 물가가 들썩이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초 설 연휴까지 겹치면서 주요 농수산물 물가가 크게 오를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설 민생 종합대책을 오는 11일 발표할 계획입니다.

우선 정부는 최근 농작물 작황이 좋지 않은 점을 감안해 오는 17일부터 20여 개 농수산물의 공급을 평소보다 2배 정도 늘릴 방침입니다.

무와 배추, 명태, 고등어는 농협과 수협의 비축물량을 풀고 닭고기, 달걀, 밤 등은 각 지역 조합의 보유량을 대거 출하한다는 복안입니다.

오는 11일부터는 설 관련 30여 개 품목에 대해 매일 물가조사를 실시해 급등 조짐이 보일 경우 신속히 물량을 공급할 방침입니다.

점검대상 품목은 쌀과 무, 배추, 양파, 쇠고기, 돼지고기, 명태, 조기 등 농수산물과 이.미용료, 목욕료 등 개인서비습니다.

또 설 전후 중소기업 등 소외계층의 자금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금융기관을 통해 최대 20조 원의 자금과 보증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설 성수품 위주로 관세청과 농림수산식품부가 원산지 허위표시를 집중 단속하고, 공정위는 대형 유통업체의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특별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 설 민생 대책…농수산물 평소보다 2배 공급
    • 입력 2011-01-07 13:19:04
    • 수정2011-01-07 13:37:46
    뉴스 12
<앵커 멘트>

'민족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물가 폭등을 막기 위해 정부가 종합 대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농수산물의 공급을 평소보다 2배 늘려 공급할 방침입니다.

김태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연초부터 물가가 들썩이고 있는 가운데 다음달 초 설 연휴까지 겹치면서 주요 농수산물 물가가 크게 오를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설 민생 종합대책을 오는 11일 발표할 계획입니다.

우선 정부는 최근 농작물 작황이 좋지 않은 점을 감안해 오는 17일부터 20여 개 농수산물의 공급을 평소보다 2배 정도 늘릴 방침입니다.

무와 배추, 명태, 고등어는 농협과 수협의 비축물량을 풀고 닭고기, 달걀, 밤 등은 각 지역 조합의 보유량을 대거 출하한다는 복안입니다.

오는 11일부터는 설 관련 30여 개 품목에 대해 매일 물가조사를 실시해 급등 조짐이 보일 경우 신속히 물량을 공급할 방침입니다.

점검대상 품목은 쌀과 무, 배추, 양파, 쇠고기, 돼지고기, 명태, 조기 등 농수산물과 이.미용료, 목욕료 등 개인서비습니다.

또 설 전후 중소기업 등 소외계층의 자금수요를 지원하기 위해 금융기관을 통해 최대 20조 원의 자금과 보증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설 성수품 위주로 관세청과 농림수산식품부가 원산지 허위표시를 집중 단속하고, 공정위는 대형 유통업체의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특별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