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릉도 2주째 눈…뱃길 끊겨 주민 고립
입력 2011.01.07 (22:28) 수정 2011.01.08 (15: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울릉도에는 지난 2주일동안 거의 매일 눈이 내려서 섬 전체가 하얀 눈 속에 파묻혔습니다.

관광객의 발길도 뚝 끊겼다고 하는데요.

이 소식은 박하얀 아나운서가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울릉은 섬 전체가 은빛 설국입니다.

산도 나무도 하얀 눈옷을 입었습니다.

나무들은 마치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변했고, 2주째 계속된 폭설로 집은 눈 속에 파묻힐 정도입니다.

굴착기가 도로에 쌓인 눈을 퍼내지만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허봉조(굴착기 기사) : “5일째 밤낮으로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아직도 며칠을 더 해야 할지 모르겠다.”

영하의 추운 날씨 속에서도 어선들이 가라앉을까 배 위에 쌓인 눈을 걷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입니다.

산간지역은 상황이 더욱 심각합니다.

중심가와는 달리 산속에 위치한 집 주변으로는 눈이 허리까지 쌓였습니다. 제설작업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2주간 울릉에 눈이 내리지 않은 날은 단 이틀, 어제는 하루에만 무려 45cm의 폭설이 내리기도 했습니다.

기상악화로 뱃길마저 나흘째 끊겼습니다.

관광객이 들어오지 않으면서 거리는 텅 비었고, 상인들은 울상입니다.

<인터뷰>안국재(특산물 판매 상인) : “올해는 유난히 눈이 더 많이 내리는 것 같아요. 움직이기도 힘들고, 관광객이 없으니 힘들어요.”

울릉은 올 겨울 유난히 눈이 많아 고립감이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울릉에서 KBS 뉴스 박하얀입니다.
  • 울릉도 2주째 눈…뱃길 끊겨 주민 고립
    • 입력 2011-01-07 22:28:16
    • 수정2011-01-08 15:02:13
    뉴스 9
<앵커 멘트>

울릉도에는 지난 2주일동안 거의 매일 눈이 내려서 섬 전체가 하얀 눈 속에 파묻혔습니다.

관광객의 발길도 뚝 끊겼다고 하는데요.

이 소식은 박하얀 아나운서가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울릉은 섬 전체가 은빛 설국입니다.

산도 나무도 하얀 눈옷을 입었습니다.

나무들은 마치 크리스마스 트리처럼 변했고, 2주째 계속된 폭설로 집은 눈 속에 파묻힐 정도입니다.

굴착기가 도로에 쌓인 눈을 퍼내지만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인터뷰> 허봉조(굴착기 기사) : “5일째 밤낮으로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아직도 며칠을 더 해야 할지 모르겠다.”

영하의 추운 날씨 속에서도 어선들이 가라앉을까 배 위에 쌓인 눈을 걷어내느라 분주한 모습입니다.

산간지역은 상황이 더욱 심각합니다.

중심가와는 달리 산속에 위치한 집 주변으로는 눈이 허리까지 쌓였습니다. 제설작업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2주간 울릉에 눈이 내리지 않은 날은 단 이틀, 어제는 하루에만 무려 45cm의 폭설이 내리기도 했습니다.

기상악화로 뱃길마저 나흘째 끊겼습니다.

관광객이 들어오지 않으면서 거리는 텅 비었고, 상인들은 울상입니다.

<인터뷰>안국재(특산물 판매 상인) : “올해는 유난히 눈이 더 많이 내리는 것 같아요. 움직이기도 힘들고, 관광객이 없으니 힘들어요.”

울릉은 올 겨울 유난히 눈이 많아 고립감이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울릉에서 KBS 뉴스 박하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