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박 동반 비상! 2연속 이달의 선수
입력 2011.01.07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지성과 박주영이 두 달 연속 소속팀이 선정하는 ’이달의 선수’에 나란히 뽑혔습니다.



해외스포츠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호 아스널을 상대로 멋진 헤딩 결승골을 뽑은 박지성.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트려 라콩브 감독을 울린 박주영.



박지성과 박주영, 양박이 팬투표로 뽑은 12월의 선수에 나란히 선정됐습니다.



둘 모두 지난해 11월에 이어 처음으로 두 달 연속 이달의 선수에 뽑혀 소속팀의 기둥임을 확인했습니다.



추신수가 소속팀 클리블랜드를 떠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클리블랜드 지역 언론은 추신수가 원하는 연봉과 구단이 제시하는 금액 간 차이가 커, 추신수가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미리 얻어 팀을 떠나거나 트레이드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솔다도의 환상적인 골로 2대0으로 앞서 나가는 발렌시아.



하지만 비야레알의 뒷심은 무서웠습니다.



4대 2 대역전극을 완성한 비야레알은 스페인 국왕컵 8강에 진출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양박 동반 비상! 2연속 이달의 선수
    • 입력 2011-01-07 22:28:25
    뉴스 9
<앵커 멘트>



박지성과 박주영이 두 달 연속 소속팀이 선정하는 ’이달의 선수’에 나란히 뽑혔습니다.



해외스포츠 김기범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호 아스널을 상대로 멋진 헤딩 결승골을 뽑은 박지성.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결승골을 터트려 라콩브 감독을 울린 박주영.



박지성과 박주영, 양박이 팬투표로 뽑은 12월의 선수에 나란히 선정됐습니다.



둘 모두 지난해 11월에 이어 처음으로 두 달 연속 이달의 선수에 뽑혀 소속팀의 기둥임을 확인했습니다.



추신수가 소속팀 클리블랜드를 떠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클리블랜드 지역 언론은 추신수가 원하는 연봉과 구단이 제시하는 금액 간 차이가 커, 추신수가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미리 얻어 팀을 떠나거나 트레이드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솔다도의 환상적인 골로 2대0으로 앞서 나가는 발렌시아.



하지만 비야레알의 뒷심은 무서웠습니다.



4대 2 대역전극을 완성한 비야레알은 스페인 국왕컵 8강에 진출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