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사철 축하 화분 넘쳐나 ‘처치곤란’
입력 2011.01.10 (08:03) 수정 2011.01.10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인사철을 맞아 고위직 사무실마다 축하 화분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처치가 곤란할 지경인데 허례허식은 아닌지 의문입니다.

오종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인사발표를 한 진주시청.

승강기 타는 곳을 인사 축하 화분이 가득 메웠습니다.

꽃집 한 곳에서 배달한 양으로 양이 너무 많다 보니 엘리베이터에 나누어 실어야 할 정도입니다.

화분 행렬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녹취> 꽃집 관계자 : "어저께 10개 가져왔고 오늘 한 25개 정도 가져왔습니다."

웬만한 관리자 자리마다 화분 대여섯 개는 기본.

고위직 자리에는 40개가 넘는 경우도 다반사입니다.

승진이 아니라 자리만 옮겨도 화분이 밀려 들어옵니다.

화분 한 개 가격은 5만 원 선.

주로 관변단체와 기업체 관계자들이 보냅니다.

받는 쪽도 기쁨은 잠시 당장 처치가 곤란할 정도입니다.

<녹취> 공무원(음성변조) : "성의가 있으니까 다 없애 버릴 수는 없고 좀 그렇죠."

이렇다 보니 일부 공직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화분을 기증하기도 합니다.

<인터뷰> 이영수(경남 진주시 평생교육센터 소장) : "불우이웃 시설이나 이런데 보내서 이 기쁨을 나누는 게 좋지 않나 싶어서 결정을 하게 됐습니다."

<인터뷰> 손준이(아름다운가게 진주지역팀장) : "아름다운 가게에서는 그 축하화분을 되팔아서 그 판매수익금은 전액
소외계층을 위해서 쓰여질수 있습니다."

인사 때마다 넘치는 축하화분.

축하의 뜻을 전하면서도 실속있는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인사철 축하 화분 넘쳐나 ‘처치곤란’
    • 입력 2011-01-10 08:03:48
    • 수정2011-01-10 08:05:4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최근 인사철을 맞아 고위직 사무실마다 축하 화분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처치가 곤란할 지경인데 허례허식은 아닌지 의문입니다.

오종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최근 인사발표를 한 진주시청.

승강기 타는 곳을 인사 축하 화분이 가득 메웠습니다.

꽃집 한 곳에서 배달한 양으로 양이 너무 많다 보니 엘리베이터에 나누어 실어야 할 정도입니다.

화분 행렬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녹취> 꽃집 관계자 : "어저께 10개 가져왔고 오늘 한 25개 정도 가져왔습니다."

웬만한 관리자 자리마다 화분 대여섯 개는 기본.

고위직 자리에는 40개가 넘는 경우도 다반사입니다.

승진이 아니라 자리만 옮겨도 화분이 밀려 들어옵니다.

화분 한 개 가격은 5만 원 선.

주로 관변단체와 기업체 관계자들이 보냅니다.

받는 쪽도 기쁨은 잠시 당장 처치가 곤란할 정도입니다.

<녹취> 공무원(음성변조) : "성의가 있으니까 다 없애 버릴 수는 없고 좀 그렇죠."

이렇다 보니 일부 공직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화분을 기증하기도 합니다.

<인터뷰> 이영수(경남 진주시 평생교육센터 소장) : "불우이웃 시설이나 이런데 보내서 이 기쁨을 나누는 게 좋지 않나 싶어서 결정을 하게 됐습니다."

<인터뷰> 손준이(아름다운가게 진주지역팀장) : "아름다운 가게에서는 그 축하화분을 되팔아서 그 판매수익금은 전액
소외계층을 위해서 쓰여질수 있습니다."

인사 때마다 넘치는 축하화분.

축하의 뜻을 전하면서도 실속있는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