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서 ‘모의 총기 폭행’ 30대 검거
입력 2011.01.10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생전 처음 보는 사람을 모의 총기로 때려 큰 상처를 입힌 사람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인은 범행직후 정신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이런 경우 처벌은 어떻게 될까요?

김영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편의점 손님인 두 남성이 말다툼을 하며 시비를 벌이고 있습니다.

잠시 뒤 한 남성이 편의점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 시비가 붙었던 남성에게 모의총기를 휘두릅니다.

휘두른 총기에 맞아 남성이 쓰러지자 다시 한번 총기로 내리치고 편의점을 빠져나갑니다.

모의 총기에 맞은 34살 유 모씨는 머리를 크게 다쳐 그 자리에서 정신을 잃었습니다.

<녹취> 유○○(피해자) : "'왜 쳐다 보냐, 죽을래?' 이러다가 밖으로 나가더니 총을 가져와서 격발이 안 되자 개머리판으로 제 뒤통수 몇 대를 가격한 것 같아요."

범행에 사용된 모의 총기는 서바이벌 게임에 사용되는 레저용 권총으로 손잡이 부분이 철제로 돼있습니다.

이 총기로 유씨를 폭행하고 달아난 39살 이 모씨는 그날 바로 정신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이씨 가족들은 이씨가 평소 정신분열 증세를 보였다고 말했지만, 경찰은 이번 사건 이전에 이씨가 정신과 진료를 받은 기록은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김윤석(서울 영등포경찰서 강력6팀) : "정신병력으로 입원한 경력은 없으나 범행 당일 정신병으로 입원했고, 신병처리는 담당 의사의 소견 등을 참고해서 처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이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 편의점서 ‘모의 총기 폭행’ 30대 검거
    • 입력 2011-01-10 22:12:29
    뉴스 9
<앵커 멘트>

생전 처음 보는 사람을 모의 총기로 때려 큰 상처를 입힌 사람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인은 범행직후 정신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이런 경우 처벌은 어떻게 될까요?

김영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편의점 손님인 두 남성이 말다툼을 하며 시비를 벌이고 있습니다.

잠시 뒤 한 남성이 편의점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 시비가 붙었던 남성에게 모의총기를 휘두릅니다.

휘두른 총기에 맞아 남성이 쓰러지자 다시 한번 총기로 내리치고 편의점을 빠져나갑니다.

모의 총기에 맞은 34살 유 모씨는 머리를 크게 다쳐 그 자리에서 정신을 잃었습니다.

<녹취> 유○○(피해자) : "'왜 쳐다 보냐, 죽을래?' 이러다가 밖으로 나가더니 총을 가져와서 격발이 안 되자 개머리판으로 제 뒤통수 몇 대를 가격한 것 같아요."

범행에 사용된 모의 총기는 서바이벌 게임에 사용되는 레저용 권총으로 손잡이 부분이 철제로 돼있습니다.

이 총기로 유씨를 폭행하고 달아난 39살 이 모씨는 그날 바로 정신병원에 입원했습니다.

이씨 가족들은 이씨가 평소 정신분열 증세를 보였다고 말했지만, 경찰은 이번 사건 이전에 이씨가 정신과 진료를 받은 기록은 찾을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김윤석(서울 영등포경찰서 강력6팀) : "정신병력으로 입원한 경력은 없으나 범행 당일 정신병으로 입원했고, 신병처리는 담당 의사의 소견 등을 참고해서 처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이 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