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피시설 갈등…실력 행사로 번져
입력 2011.01.12 (08:11) 수정 2011.01.12 (08:1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는 경기도 고양시 관할 구역에서 기피시설들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두 자치단체의 갈등은 깊어져 왔습니다.

서울시에 대해 시설 자진 철거를 요구해 왔던 고양시는 마침내 강제 철거 수순에 들어가며 실력 행사에 나섰습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난지 물재생센터 내 신축공사장입니다.

임시로 지어진 건물에 고양시 공무원들이 철거 시한이 적힌 영장을 붙이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고양시 담당구청의 허가 없이 건물을 지은 뒤, 여러 차례 개선 명령을 따르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인터뷰> 최성(고양시장) : "(시장간)면담 일정도 잡았고 부시장간에 협의가 있다가 그후에는 서울시가 무대응전략이 최선이라는 판단아래..."

고양시는 서울 마포구에서 운영하는 쓰레기 처리장 등 기피시설내 불법 시설물 60개를 다음달 초까지 철거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고양시는 기피 시설 안에 있는 이 같은 차량정비소 등 불법시설물 50여 개에 대해서도 경찰에 추가 고발 조치했습니다.

시한을 넘길 경우 고양시는 건물을 강제 철거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아직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진택(은평구청 청소행정과장) : "2008년부터 추진하는(이전)사업이있는데 공기가 늦어지는 것 뿐이지 시간이 단축되면 빨리 이전한다는 생각입니다."

고양시는 기피시설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 대한 보상과 기피시설을 공원화하는 방안 등을 서울시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기피시설 갈등…실력 행사로 번져
    • 입력 2011-01-12 08:11:13
    • 수정2011-01-12 08:19:0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서울시는 경기도 고양시 관할 구역에서 기피시설들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두 자치단체의 갈등은 깊어져 왔습니다.

서울시에 대해 시설 자진 철거를 요구해 왔던 고양시는 마침내 강제 철거 수순에 들어가며 실력 행사에 나섰습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난지 물재생센터 내 신축공사장입니다.

임시로 지어진 건물에 고양시 공무원들이 철거 시한이 적힌 영장을 붙이고 있습니다.

서울시가 고양시 담당구청의 허가 없이 건물을 지은 뒤, 여러 차례 개선 명령을 따르지 않았다는 것이 이유입니다.

<인터뷰> 최성(고양시장) : "(시장간)면담 일정도 잡았고 부시장간에 협의가 있다가 그후에는 서울시가 무대응전략이 최선이라는 판단아래..."

고양시는 서울 마포구에서 운영하는 쓰레기 처리장 등 기피시설내 불법 시설물 60개를 다음달 초까지 철거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고양시는 기피 시설 안에 있는 이 같은 차량정비소 등 불법시설물 50여 개에 대해서도 경찰에 추가 고발 조치했습니다.

시한을 넘길 경우 고양시는 건물을 강제 철거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아직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진택(은평구청 청소행정과장) : "2008년부터 추진하는(이전)사업이있는데 공기가 늦어지는 것 뿐이지 시간이 단축되면 빨리 이전한다는 생각입니다."

고양시는 기피시설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 대한 보상과 기피시설을 공원화하는 방안 등을 서울시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