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대생 성폭행 사망사건 논란…전면 재조사
입력 2011.01.12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 딸이 성폭행에 맞서 저항하다가 숨졌는데 진실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한 어머니가 올린 사연이 인터넷을 달구고 있습니다.



경찰이 전면 재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9년 8월, 여대생이었던 19살 신 모양은 새벽에 이 주차장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숨진 신양의 어머니는 지난 7일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억울하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당시 함께 있던 20대 남성 두 명이 성폭행하려 하자 저항하다 신양이 폭행을 당해 숨졌다는 내용입니다.



또 사건 초기부터 경찰 수사가 미진해 용의자인 두 남성 가운데 한 명이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다른 한 명은 아예 처벌을 받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신양의 어머니는 경찰이 사건 현장에 있는 CCTV 등 기본적인 증거물조차 확보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숨진 신 양 어머니 : "목격자에서부터 시작해서 모든 것이 전부 다 기본 수사가 안 됐다는 사실이에요. 지금 내가 봤을 때는!"



이런 사연이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경찰 수사에 대한 비난이 커지자, 경찰이 오늘 해당 사건을 전면 재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상정(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 "정확하게 사실 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전담 수사팀을 꾸렸고 원점에서 철저하게 재수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우선 서울 북부지검과 대전 군 고등검찰부에 해당 사건의 자료를 요청했습니다.



경찰은 자료 검토가 끝나는 대로 신 양의 어머니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여대생 성폭행 사망사건 논란…전면 재조사
    • 입력 2011-01-12 22:17:22
    뉴스 9
<앵커 멘트>



내 딸이 성폭행에 맞서 저항하다가 숨졌는데 진실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한 어머니가 올린 사연이 인터넷을 달구고 있습니다.



경찰이 전면 재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9년 8월, 여대생이었던 19살 신 모양은 새벽에 이 주차장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숨진 신양의 어머니는 지난 7일 한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억울하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당시 함께 있던 20대 남성 두 명이 성폭행하려 하자 저항하다 신양이 폭행을 당해 숨졌다는 내용입니다.



또 사건 초기부터 경찰 수사가 미진해 용의자인 두 남성 가운데 한 명이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다른 한 명은 아예 처벌을 받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신양의 어머니는 경찰이 사건 현장에 있는 CCTV 등 기본적인 증거물조차 확보하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숨진 신 양 어머니 : "목격자에서부터 시작해서 모든 것이 전부 다 기본 수사가 안 됐다는 사실이에요. 지금 내가 봤을 때는!"



이런 사연이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경찰 수사에 대한 비난이 커지자, 경찰이 오늘 해당 사건을 전면 재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이상정(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 "정확하게 사실 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전담 수사팀을 꾸렸고 원점에서 철저하게 재수사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우선 서울 북부지검과 대전 군 고등검찰부에 해당 사건의 자료를 요청했습니다.



경찰은 자료 검토가 끝나는 대로 신 양의 어머니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