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혹한 속 전방부대의 겨울나기
입력 2011.01.18 (22:30) 수정 2011.01.19 (08: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방에서 맞는 칼바람은 더 시립니다.



묵묵히 국토방위 임무를 수행하는 우리 장병들은 이 매서운 추위에 어떻게 맞서고 있을까요?



김기현 기자가 전방부대 장병들의 겨울나기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발 7백 미터 최전방 고지.



장병들이 밤샘 경계 준비에 나섭니다.



<녹취> "날씨가 굉장히 춥다. 알겠나? 예"



초소까지는 걸어서 30분. 차가운 밤공기가 뼛속까지 파고듭니다.



이곳 최전방 초소가 있는 산 정상에는 몰아치는 칼바람 속에 장병들이 느끼는 체감 온도가 영하 30도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하얀 입김이 쉴새없이 피어 오르는 초소 근무...



마스크는 어느덧 하얀 얼음에 덮였습니다.



수통도 이미 얼어버린 지 오랩니다.



<녹취> 박상선(이병) : "근무 한 차례 서고 오면 바로 얼어버립니다. (한 차례라고 하면?) 한 시간 정도..."



최근 일부 초소에 설치된 전기 발판이 그나마 조금 고통을 덜어줍니다.



<녹취> 김혜식(상병) : "발이 시린 게 제일 힘이 드는 데, 발열 발판 위에 서 있으면 콘크리트 바닥에 서 있는 것보다 훨씬 발이 따뜻합니다."



내의와 전투복에 이어 외피까지...



한 번 근무에 나서려면 대여섯 겹은 보통입니다.



언 손발을 녹일 주머니 난로도 필숩니다.



<인터뷰> 김민성(대위/중대장) : "혹한의 칼바람도 우리의 국토방위 의지를 꺾을 수 없으며 적 도발시 어떤 환경 속에서도 무자비함으로 응징하겠습니다."



오늘도 여전히 차가운 대지는 밝아오고, 장병들은 철책 점검으로 또 하루, 겨울나기에 나섭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혹한 속 전방부대의 겨울나기
    • 입력 2011-01-18 22:30:05
    • 수정2011-01-19 08:49:46
    뉴스 9
<앵커 멘트>



전방에서 맞는 칼바람은 더 시립니다.



묵묵히 국토방위 임무를 수행하는 우리 장병들은 이 매서운 추위에 어떻게 맞서고 있을까요?



김기현 기자가 전방부대 장병들의 겨울나기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발 7백 미터 최전방 고지.



장병들이 밤샘 경계 준비에 나섭니다.



<녹취> "날씨가 굉장히 춥다. 알겠나? 예"



초소까지는 걸어서 30분. 차가운 밤공기가 뼛속까지 파고듭니다.



이곳 최전방 초소가 있는 산 정상에는 몰아치는 칼바람 속에 장병들이 느끼는 체감 온도가 영하 30도를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하얀 입김이 쉴새없이 피어 오르는 초소 근무...



마스크는 어느덧 하얀 얼음에 덮였습니다.



수통도 이미 얼어버린 지 오랩니다.



<녹취> 박상선(이병) : "근무 한 차례 서고 오면 바로 얼어버립니다. (한 차례라고 하면?) 한 시간 정도..."



최근 일부 초소에 설치된 전기 발판이 그나마 조금 고통을 덜어줍니다.



<녹취> 김혜식(상병) : "발이 시린 게 제일 힘이 드는 데, 발열 발판 위에 서 있으면 콘크리트 바닥에 서 있는 것보다 훨씬 발이 따뜻합니다."



내의와 전투복에 이어 외피까지...



한 번 근무에 나서려면 대여섯 겹은 보통입니다.



언 손발을 녹일 주머니 난로도 필숩니다.



<인터뷰> 김민성(대위/중대장) : "혹한의 칼바람도 우리의 국토방위 의지를 꺾을 수 없으며 적 도발시 어떤 환경 속에서도 무자비함으로 응징하겠습니다."



오늘도 여전히 차가운 대지는 밝아오고, 장병들은 철책 점검으로 또 하루, 겨울나기에 나섭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