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중경 청문회, ‘부동산 투기 의혹’ 공방
입력 2011.01.18 (22:30) 수정 2011.01.19 (08: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늘은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있었습니다.

부동산 투기와 탈세 의혹을 놓고 열띤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문회가 시작되자마자 야당 의원들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매섭게 추궁했고 일부 여당 의원도 가세했습니다.

<녹취>노영민(민주당 의원): "어떻게 후보자의 배우자가 취득한 땅만 이렇게 땅값이 오르고 나머지 옆의 땅은 거의 오르지 않는"

<녹취>정태근(한나라당 의원): "앞서 질의가 잇었던 것처럼 이 두건에 땅에 대해선 투기성이 분명한데..."

<녹취>최중경(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자): "그건 투기가 아니다. 두건도. 전원주택을 취득하고 선산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었음을..."

최 후보자의 배우자가 대전 지역의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농지개혁법을 위반했다는 논란도 제기됐습니다.

<녹취>조정식(민주당 의원): "그 땅에서 거주하면서 소작을 한다. 과연, 저것을 자경목적으로 한 게 맞냐."

<녹취> 최중경(장관 후보자): "농지개혁법 등을 엄격히 해석한 데 대해 논란의 여지가 있다."

최 후보자 측이 오피스텔 임대사업을 하면서 탈세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시인하면서도 고의성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권성동(한나라당 의원): "탈세가 제기. 600만원의 부가가치세가.."

<녹취>최중경(장관 후보자): "결론적으로 납세 의무를 소홀히 해 저와 제 처가 마음속 깊이 크게 반성하고 있다."

민주당이 최중경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입장을 나타내고 있어 내일 청문 보고서 채택 과정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최중경 청문회, ‘부동산 투기 의혹’ 공방
    • 입력 2011-01-18 22:30:09
    • 수정2011-01-19 08:49:49
    뉴스 9
<앵커멘트>

오늘은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있었습니다.

부동산 투기와 탈세 의혹을 놓고 열띤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문회가 시작되자마자 야당 의원들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매섭게 추궁했고 일부 여당 의원도 가세했습니다.

<녹취>노영민(민주당 의원): "어떻게 후보자의 배우자가 취득한 땅만 이렇게 땅값이 오르고 나머지 옆의 땅은 거의 오르지 않는"

<녹취>정태근(한나라당 의원): "앞서 질의가 잇었던 것처럼 이 두건에 땅에 대해선 투기성이 분명한데..."

<녹취>최중경(지식경제부 장관 후보자): "그건 투기가 아니다. 두건도. 전원주택을 취득하고 선산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었음을..."

최 후보자의 배우자가 대전 지역의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농지개혁법을 위반했다는 논란도 제기됐습니다.

<녹취>조정식(민주당 의원): "그 땅에서 거주하면서 소작을 한다. 과연, 저것을 자경목적으로 한 게 맞냐."

<녹취> 최중경(장관 후보자): "농지개혁법 등을 엄격히 해석한 데 대해 논란의 여지가 있다."

최 후보자 측이 오피스텔 임대사업을 하면서 탈세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시인하면서도 고의성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녹취>권성동(한나라당 의원): "탈세가 제기. 600만원의 부가가치세가.."

<녹취>최중경(장관 후보자): "결론적으로 납세 의무를 소홀히 해 저와 제 처가 마음속 깊이 크게 반성하고 있다."

민주당이 최중경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입장을 나타내고 있어 내일 청문 보고서 채택 과정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