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1 AFC 아시안컵
조광래호, ‘숙적’ 이란과 8강 맞대결
입력 2011.01.19 (21:08) 수정 2011.01.21 (22:22)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안컵에 출전한 우리축구 대표팀이 인도를 4대1로 제압하며 8강에 올랐습니다.



조 2위를 차지한 우리는 껄끄러운 상대인 이란과의 맞대결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권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중전으로 치러진 인도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우리나라는 초반 지동원과 구자철의 연속 골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페널티킥을 내줘 실점하기도 했지만, 지동원의 추가골과 후반 손흥민의 A매치 데뷔골로 달아났습니다.



인도의 육탄방어에 막혀 더 이상 골을 뽑아내지 못한 우리나라는 결국 4 대 1로 이겼습니다.



<인터뷰>구자철 (축구 국가대표): "한마음으로 해서 즐겁게 했고,이기고자 마음 같았고 할 수 있는 최고의 경기를 했다."



우리나라는 호주에 골득실에서 단 한 골차로 밀려 조 2위가 돼 8강에서 이란과 또 만나게 됐습니다.



아시안컵 8강에서만 다섯번 연속 만나는 악연입니다.



앞선 네 번의 대결에선 두 번을 졌습니다.



그러나 지난 남아공 월드컵 최종예선에서는 두번 모두 비긴 이란에 대해 조광래감독은 오히려 일찍 잘만났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조광래 (축구 국가대표 감독): "이란이 꺾지 못하면 아시안컵을 우승할 수 없다."



이란을 이기고 나면 4강전은 운명의 한일전이 될 수도 있습니다. 쉽지 않은 여정이 남았습니다.



도하에서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조광래호, ‘숙적’ 이란과 8강 맞대결
    • 입력 2011-01-19 21:08:08
    • 수정2011-01-21 22:22:59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아시안컵에 출전한 우리축구 대표팀이 인도를 4대1로 제압하며 8강에 올랐습니다.



조 2위를 차지한 우리는 껄끄러운 상대인 이란과의 맞대결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권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중전으로 치러진 인도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우리나라는 초반 지동원과 구자철의 연속 골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페널티킥을 내줘 실점하기도 했지만, 지동원의 추가골과 후반 손흥민의 A매치 데뷔골로 달아났습니다.



인도의 육탄방어에 막혀 더 이상 골을 뽑아내지 못한 우리나라는 결국 4 대 1로 이겼습니다.



<인터뷰>구자철 (축구 국가대표): "한마음으로 해서 즐겁게 했고,이기고자 마음 같았고 할 수 있는 최고의 경기를 했다."



우리나라는 호주에 골득실에서 단 한 골차로 밀려 조 2위가 돼 8강에서 이란과 또 만나게 됐습니다.



아시안컵 8강에서만 다섯번 연속 만나는 악연입니다.



앞선 네 번의 대결에선 두 번을 졌습니다.



그러나 지난 남아공 월드컵 최종예선에서는 두번 모두 비긴 이란에 대해 조광래감독은 오히려 일찍 잘만났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터뷰> 조광래 (축구 국가대표 감독): "이란이 꺾지 못하면 아시안컵을 우승할 수 없다."



이란을 이기고 나면 4강전은 운명의 한일전이 될 수도 있습니다. 쉽지 않은 여정이 남았습니다.



도하에서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