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강검진 통한 암 확인 32% 30~40대”
입력 2011.01.19 (22:15) 수정 2011.01.19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직 젊다고 건강에 방심하진 않으시는지요?



암 진단 받은 사람의 3분의 1은 3.40대인데다 치료율은 더 떨어진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위암이 발견돼 수술을 받은 30대 남성입니다.



<인터뷰>장종문(위암 환자) : "위내시경 검사를 해서 암조직이 발견됐는데 참담했죠."



이 30대 후반의 남성은 속이 쓰려 소화불량인줄 알고 병원을 찾았다가 뜻밖에 위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김OO(위암 환자) : "위암이란 것을 꿈에도 생각은 안 해봤는데.."



실제로 한 대학병원 검진센터에서 암 진단을 받은 천 5백명을 분석한 결과 3,40대가 32%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40대에선 갑상선암이 가장 많았고 위암, 대장암, 유방암 순이었습니다.



<인터뷰>노성훈(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 : "건강검진이 활성화 된 것도 그렇지만 서구화된 식생활 습관. 그 다음에 역시 짠 음식이 여전히 많이 드시기때문에."



젊은층에서 암이 발견될 경우 치료율이 더 떨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방심하다 암이 늦게 발견될 수 있고, 암세포의 공격성이 더 강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2-30대 젊은층이라도 한달 이상 지속되는 속쓰림이나 소화불량이 있는 경우 내시경 검사를 받아봐야 합니다.



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흡연을 하는 경우에도 30대부턴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건강검진 통한 암 확인 32% 30~40대”
    • 입력 2011-01-19 22:15:52
    • 수정2011-01-19 22:28:03
    뉴스 9
<앵커 멘트>



아직 젊다고 건강에 방심하진 않으시는지요?



암 진단 받은 사람의 3분의 1은 3.40대인데다 치료율은 더 떨어진다고 합니다.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강검진에서 우연히 위암이 발견돼 수술을 받은 30대 남성입니다.



<인터뷰>장종문(위암 환자) : "위내시경 검사를 해서 암조직이 발견됐는데 참담했죠."



이 30대 후반의 남성은 속이 쓰려 소화불량인줄 알고 병원을 찾았다가 뜻밖에 위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김OO(위암 환자) : "위암이란 것을 꿈에도 생각은 안 해봤는데.."



실제로 한 대학병원 검진센터에서 암 진단을 받은 천 5백명을 분석한 결과 3,40대가 32%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40대에선 갑상선암이 가장 많았고 위암, 대장암, 유방암 순이었습니다.



<인터뷰>노성훈(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 : "건강검진이 활성화 된 것도 그렇지만 서구화된 식생활 습관. 그 다음에 역시 짠 음식이 여전히 많이 드시기때문에."



젊은층에서 암이 발견될 경우 치료율이 더 떨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방심하다 암이 늦게 발견될 수 있고, 암세포의 공격성이 더 강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2-30대 젊은층이라도 한달 이상 지속되는 속쓰림이나 소화불량이 있는 경우 내시경 검사를 받아봐야 합니다.



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흡연을 하는 경우에도 30대부턴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