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숨 건 6단계 작전…시간대별 3D 재구성
입력 2011.01.21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덴만 여명작전은 치밀하고도 긴박하게 진행됐습니다.

5시간 동안 진행된 작전 상황을 김덕원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해적들이 가장 피곤을 느낄 새벽 4시 58분.

최영함에 대기 중이던 링스헬기가 굉음 속 기동을 시작으로 작전이 시작됐습니다.

순식간에 상공을 장악한 링스헬기는 K-6 기관총 수백 발을 발사해 해적들의 주위를 분산시켰고 곧바로 선교에 있던 해적 한 명을 조준 사살했습니다.

혼비백산한 해적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이미 삼호 주얼리호에 접근해 있던 UDT 작전팀은 재빠르게 선교를 장악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섬광탄이 터졌고 기관총 등으로 무장한 채 저항하는 해적들은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삼호주얼리호는 말 그대로 전장 그 자체였습니다.

UDT 작전팀은 이어 선교 하단으로 진입해 기관실 등 57개 격실을 차례로 장악해 나갔습니다.

특히 작전 막바지 해적 4명이 AK 소총을 발사하며 끝까지 저항했지만 2명은 사살, 2명은 생포했습니다.

작전 결과 해적 13명 가운데 8명이 사살했고 5명을 생포했습니다.

5시간 동안 6단계로 진행된 긴박했던 아덴만 여명 작전은 여명이 끝나고 해가 떠오르면서 종료됐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목숨 건 6단계 작전…시간대별 3D 재구성
    • 입력 2011-01-21 22:19:55
    뉴스 9
<앵커 멘트>

아덴만 여명작전은 치밀하고도 긴박하게 진행됐습니다.

5시간 동안 진행된 작전 상황을 김덕원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해적들이 가장 피곤을 느낄 새벽 4시 58분.

최영함에 대기 중이던 링스헬기가 굉음 속 기동을 시작으로 작전이 시작됐습니다.

순식간에 상공을 장악한 링스헬기는 K-6 기관총 수백 발을 발사해 해적들의 주위를 분산시켰고 곧바로 선교에 있던 해적 한 명을 조준 사살했습니다.

혼비백산한 해적들이 우왕좌왕하는 사이 이미 삼호 주얼리호에 접근해 있던 UDT 작전팀은 재빠르게 선교를 장악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섬광탄이 터졌고 기관총 등으로 무장한 채 저항하는 해적들은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삼호주얼리호는 말 그대로 전장 그 자체였습니다.

UDT 작전팀은 이어 선교 하단으로 진입해 기관실 등 57개 격실을 차례로 장악해 나갔습니다.

특히 작전 막바지 해적 4명이 AK 소총을 발사하며 끝까지 저항했지만 2명은 사살, 2명은 생포했습니다.

작전 결과 해적 13명 가운데 8명이 사살했고 5명을 생포했습니다.

5시간 동안 6단계로 진행된 긴박했던 아덴만 여명 작전은 여명이 끝나고 해가 떠오르면서 종료됐습니다.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