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호주얼리호 속력 ‘뚝’…현재 상태는?
입력 2011.01.22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앞서 보신대로 삼호 주얼리호는 구출작전 과정에서 선박 일부가 손상을 입었는데요.

선사인 삼호해운이 선박 수리 기술진을 오만 현지로 보냈습니다.

이어서 김계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항해를 지휘하는 상갑판 전체에 까만 총탄 자국이 선명합니다.

UDT 특수요원들이 배에 오르는 동안 해적들의 시선을 분산시키기위해, 링스헬기가 기관총 수백 발을 쏟아부은 겁니다.
갑판 위에 비해 폭발성이 높은 화물이 실린 하부 쪽은 멀쩡합니다.

구출 작전이 수행되는 동안 국방부의 지시를 따랐던 삼호 해운 측은 오늘 오전 서둘러 선박 수리 담당자를 오만 현지로 급파했습니다.

삼호해운 측은 통신장비 훼손으로 배의 정확한 상태를 알 수 없지만, 평소의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배의 상태는 모르죠) 상황을 모르니까 배를 보러 (오만에) 간겁니다"

삼호 주얼리호는 부상을 당한 선장을 대신해 항해사들에 의해 오만으로 운항되고 있습니다.

삼호 해운은 배의 손상 정도에 따라, 오만 현지나 인근 두바이 등지에서 선박 수리를 마친 뒤 피랍 전 당초 목적지인 스리랑카로 항해시킬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 삼호주얼리호 속력 ‘뚝’…현재 상태는?
    • 입력 2011-01-22 21:44:35
    뉴스 9
<앵커 멘트>

앞서 보신대로 삼호 주얼리호는 구출작전 과정에서 선박 일부가 손상을 입었는데요.

선사인 삼호해운이 선박 수리 기술진을 오만 현지로 보냈습니다.

이어서 김계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항해를 지휘하는 상갑판 전체에 까만 총탄 자국이 선명합니다.

UDT 특수요원들이 배에 오르는 동안 해적들의 시선을 분산시키기위해, 링스헬기가 기관총 수백 발을 쏟아부은 겁니다.
갑판 위에 비해 폭발성이 높은 화물이 실린 하부 쪽은 멀쩡합니다.

구출 작전이 수행되는 동안 국방부의 지시를 따랐던 삼호 해운 측은 오늘 오전 서둘러 선박 수리 담당자를 오만 현지로 급파했습니다.

삼호해운 측은 통신장비 훼손으로 배의 정확한 상태를 알 수 없지만, 평소의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배의 상태는 모르죠) 상황을 모르니까 배를 보러 (오만에) 간겁니다"

삼호 주얼리호는 부상을 당한 선장을 대신해 항해사들에 의해 오만으로 운항되고 있습니다.

삼호 해운은 배의 손상 정도에 따라, 오만 현지나 인근 두바이 등지에서 선박 수리를 마친 뒤 피랍 전 당초 목적지인 스리랑카로 항해시킬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