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함정 증파 시급…안보 공백 우려
입력 2011.01.22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작전은 성공했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하루빨리 청해부대의 전력을 증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다고 하는데요 홍희정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이번 작전은 사실상 최영함 한 척으로 해냈습니다.

미군 등의 지원은 받았지만 함께 양동 작전을 벌일 구축함도 현장에 없었고, 물자가 떨어질 경우 지원해줄 군수지원함도 없었습니다.

통상 해상 작전의 성공을 위해서는 구축함 2척과 군수지원함 1척이 배치돼야 합니다.

태국도 구축함 이외에 군수지원함을 파견하고 있지만, 청해부대는 군수지원도 다른 나라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안기석 (전 해군 작전사령관):"중국 일본 등 대부분 국가들이 두세척의 함정을 파견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 해군이 보유하고 있는 4천 톤급 구축함은 모두 6척.

최영함은 현재 활동중이고 한 척은 파견 뒤 수리를 받고 있으며 또 다른 한척은 파견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실제 활동은 한척이지만 사실상 3척의 구축함이 동원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동,서해를 지키고 있는 나머지 구축함을 추가 파견을 하기에는 안보 공백의 부담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여기에 천안함 사태까지 일어나자 청해부대의 지속적인 파견마저 쉽지 않은 일이 됐습니다.

해적들의 활동이 갈수록 극렬해지는 상황에서 청해부대의 전력 보강은 시급하지만 이에따를 안보공백 해결이 숙젭니다.
KBS뉴스 홍희정입니다.
  • 함정 증파 시급…안보 공백 우려
    • 입력 2011-01-22 21:44:40
    뉴스 9
<앵커 멘트>

작전은 성공했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하루빨리 청해부대의 전력을 증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다고 하는데요 홍희정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이번 작전은 사실상 최영함 한 척으로 해냈습니다.

미군 등의 지원은 받았지만 함께 양동 작전을 벌일 구축함도 현장에 없었고, 물자가 떨어질 경우 지원해줄 군수지원함도 없었습니다.

통상 해상 작전의 성공을 위해서는 구축함 2척과 군수지원함 1척이 배치돼야 합니다.

태국도 구축함 이외에 군수지원함을 파견하고 있지만, 청해부대는 군수지원도 다른 나라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안기석 (전 해군 작전사령관):"중국 일본 등 대부분 국가들이 두세척의 함정을 파견하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 해군이 보유하고 있는 4천 톤급 구축함은 모두 6척.

최영함은 현재 활동중이고 한 척은 파견 뒤 수리를 받고 있으며 또 다른 한척은 파견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실제 활동은 한척이지만 사실상 3척의 구축함이 동원되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동,서해를 지키고 있는 나머지 구축함을 추가 파견을 하기에는 안보 공백의 부담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여기에 천안함 사태까지 일어나자 청해부대의 지속적인 파견마저 쉽지 않은 일이 됐습니다.

해적들의 활동이 갈수록 극렬해지는 상황에서 청해부대의 전력 보강은 시급하지만 이에따를 안보공백 해결이 숙젭니다.
KBS뉴스 홍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