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덴만 여명’ 일사분란 입체 작전 공개
입력 2011.01.23 (22:00) 수정 2011.01.2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작전명 아덴만 여명, 삼호주얼리호 선원들이 구출됐던 당시 상황을 담은 군의 작전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긴박했던 4시간 58분의 구출 상황을 김기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예광탄과 함께 탄환 수백 발이 삼호 주얼리호로 발사됩니다.

아덴만 여명 작전이 본격화됐습니다.

링스헬기와 최영함은, 위협사격을 계속하고 강한 불빛으로 해적들 시야도 가렸습니다.

그동안 배 뒤편에서는 은밀하게 접근했던 특수전 요원들이 사다리를 타고 갑판으로 오릅니다.

배 안의 좁은 계단에서 벌어진 첫 총격전, 해적 1명을 사살했습니다.

목표는 4층, 대원들은 최대한 웅크린 채 작전의 성패가 달린 조타실로 향합니다.

구출된 인질들이 잇따라 조타실 밖으로 달려나옵니다.

이어 사격 자제 명령이 내려집니다.

<녹취> "저격수 이외 사격하지 말 것"

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선장은 이미 해적들이 쏜 총에 맞아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습니다.

<녹취> "의무 요원 현장 이동 준비"

이어 해적 2명이 스스로 투항합니다.

소말리아어 경고 방송의 효과였습니다.

<녹취> "무기를 버리고 항복하면 살려주겠다."

저항하던 해적도 모두 제압되고 4시간 58분만에 작전은 완료 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아덴만 여명’ 일사분란 입체 작전 공개
    • 입력 2011-01-23 22:00:34
    • 수정2011-01-23 22:01:23
    뉴스 9
<앵커 멘트>

작전명 아덴만 여명, 삼호주얼리호 선원들이 구출됐던 당시 상황을 담은 군의 작전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긴박했던 4시간 58분의 구출 상황을 김기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예광탄과 함께 탄환 수백 발이 삼호 주얼리호로 발사됩니다.

아덴만 여명 작전이 본격화됐습니다.

링스헬기와 최영함은, 위협사격을 계속하고 강한 불빛으로 해적들 시야도 가렸습니다.

그동안 배 뒤편에서는 은밀하게 접근했던 특수전 요원들이 사다리를 타고 갑판으로 오릅니다.

배 안의 좁은 계단에서 벌어진 첫 총격전, 해적 1명을 사살했습니다.

목표는 4층, 대원들은 최대한 웅크린 채 작전의 성패가 달린 조타실로 향합니다.

구출된 인질들이 잇따라 조타실 밖으로 달려나옵니다.

이어 사격 자제 명령이 내려집니다.

<녹취> "저격수 이외 사격하지 말 것"

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선장은 이미 해적들이 쏜 총에 맞아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습니다.

<녹취> "의무 요원 현장 이동 준비"

이어 해적 2명이 스스로 투항합니다.

소말리아어 경고 방송의 효과였습니다.

<녹취> "무기를 버리고 항복하면 살려주겠다."

저항하던 해적도 모두 제압되고 4시간 58분만에 작전은 완료 됐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