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추위 속 빙어 어획량 감소
입력 2011.01.31 (07:21) 수정 2011.01.31 (08:5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마다 겨울철이면 소양호에서는 빙어잡이가 한창입니다.

그러나 올해는 이상 한파가 계속되면서 빙어를 구경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겨울철 빙어 최대 서식지로 잘 알려진 소양강 상류지역입니다.

매년 이맘때 쯤이면 빙어잡이가 한창이지만 올해는 사정이 딴판입니다.

꽁꽁 언 얼음 위에는 낚시꾼들을 찾아 볼 수 없고 빙어 잡이로 소득을 올리던 어민들도 사실상 조업을 포기했습니다.

<인터뷰> 변광춘 : "예년에 비해 고기가 거의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실제로 올 겨울 인제 소양호지역 빙어 어획량은 예년의 절반 이하로 감소했습니다.

이처럼 빙어 어획량이 줄어든 것은 소양강댐 수위가 높아졌고 계속되는 한파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인터뷰> 최재석 : "소양댐 수위 상승에다 한파가 계속되면서, 빙어들이 이동을 해서 그렇습니다."

빙어 어획량 감소는 주민들의 소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요즘 빙어 1kg의 가격은 최고 만 원대로 지난해 보다 2배이상 올라 어렵사리 잡은 빙어도 판로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빙어축제가 취소되면서, 이미 잡아놓은 빙어를 처리하는 것도 주민들에게는 골칫거립니다.

빙어축제 취소에다 빙어 어획량이 급감하면서, 계절 대목을 기대하던 지역 상인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 강추위 속 빙어 어획량 감소
    • 입력 2011-01-31 07:21:38
    • 수정2011-01-31 08:53:0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해마다 겨울철이면 소양호에서는 빙어잡이가 한창입니다.

그러나 올해는 이상 한파가 계속되면서 빙어를 구경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겨울철 빙어 최대 서식지로 잘 알려진 소양강 상류지역입니다.

매년 이맘때 쯤이면 빙어잡이가 한창이지만 올해는 사정이 딴판입니다.

꽁꽁 언 얼음 위에는 낚시꾼들을 찾아 볼 수 없고 빙어 잡이로 소득을 올리던 어민들도 사실상 조업을 포기했습니다.

<인터뷰> 변광춘 : "예년에 비해 고기가 거의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실제로 올 겨울 인제 소양호지역 빙어 어획량은 예년의 절반 이하로 감소했습니다.

이처럼 빙어 어획량이 줄어든 것은 소양강댐 수위가 높아졌고 계속되는 한파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인터뷰> 최재석 : "소양댐 수위 상승에다 한파가 계속되면서, 빙어들이 이동을 해서 그렇습니다."

빙어 어획량 감소는 주민들의 소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요즘 빙어 1kg의 가격은 최고 만 원대로 지난해 보다 2배이상 올라 어렵사리 잡은 빙어도 판로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빙어축제가 취소되면서, 이미 잡아놓은 빙어를 처리하는 것도 주민들에게는 골칫거립니다.

빙어축제 취소에다 빙어 어획량이 급감하면서, 계절 대목을 기대하던 지역 상인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