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1 동계아시안게임
이승훈 아시아신…첫날 골든데이
입력 2011.01.31 (22:01) 수정 2011.01.3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소식입니다.

 


시작부터 우리 선수단이 금메달을 4개나  건져올리며 기세를 올렸습니다.




이승훈 선수는 아시아 신기록까지 기록했습니다.




오랜만에 시원한 소식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카자흐스탄의 전통과 역사를 신비롭게 표현한 개막식과 함께 막을 올린 아스타나-알마티 동계 아시안게임.



대회 4관왕후보인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승훈이 자신의 첫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이승훈은 남자 5천미터에서 아시아 신기록까지 경신해 장거리부문 세계 최고의 선수다운 위용을 과시했습니다.



<인터뷰> 이승훈



4명의 선수가 출전한 쇼트트랙 남녀 1500미터에서는 금은메달을 모두 휩쓸어 쇼트트랙 강국의 명성을 이어갔습니다.



여자부의 조해리가 먼저 금메달을 따낸데 이어,남자부의 노진규도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우리선수단의 첫 금메달은 스키 활강에서 나왔습니다.



여자부의 김선주가 카자흐스탄의 페도토바를 불과 0.26초차로 제치고 명예로운 첫 금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개막 사흘째인 내일은 이상화,모태범 등 밴쿠버의 스타들이 대거 출전하는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5백미터와 쇼트트랙 5백미터에서 추가 금메달들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아스타나에서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이승훈 아시아신…첫날 골든데이
    • 입력 2011-01-31 22:01:47
    • 수정2011-01-31 22:05:25
    뉴스 9

<앵커 멘트>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소식입니다.

 


시작부터 우리 선수단이 금메달을 4개나  건져올리며 기세를 올렸습니다.




이승훈 선수는 아시아 신기록까지 기록했습니다.




오랜만에 시원한 소식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카자흐스탄의 전통과 역사를 신비롭게 표현한 개막식과 함께 막을 올린 아스타나-알마티 동계 아시안게임.



대회 4관왕후보인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승훈이 자신의 첫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이승훈은 남자 5천미터에서 아시아 신기록까지 경신해 장거리부문 세계 최고의 선수다운 위용을 과시했습니다.



<인터뷰> 이승훈



4명의 선수가 출전한 쇼트트랙 남녀 1500미터에서는 금은메달을 모두 휩쓸어 쇼트트랙 강국의 명성을 이어갔습니다.



여자부의 조해리가 먼저 금메달을 따낸데 이어,남자부의 노진규도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우리선수단의 첫 금메달은 스키 활강에서 나왔습니다.



여자부의 김선주가 카자흐스탄의 페도토바를 불과 0.26초차로 제치고 명예로운 첫 금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개막 사흘째인 내일은 이상화,모태범 등 밴쿠버의 스타들이 대거 출전하는 스피드스케이팅 남녀 5백미터와 쇼트트랙 5백미터에서 추가 금메달들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아스타나에서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