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차역·버스터미널 ‘북적’…고향으로
입력 2011.02.01 (22:04) 수정 2011.02.0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차역과 버스터미널도 고향으로 가는 발길을 서두르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귀성길에 나선 시민들의 표정, 최형원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각.

회사원 최영환 씨가 평소보다 일찍 자리를 정리합니다.

<녹취> "주임님, 먼저 일어서 보겠습니다. 설 잘 쇠세요."

근처 백화점에서 시골 어른들께 드릴 선물을 사고, 숨돌릴 새도 없이 차를 몰고 고향길을 재촉합니다.

<인터뷰>최영환(귀성객) : "내일은 차도 좀 막힐 것 같고 연휴에 할머님 모시고 바람이라도 쐬러 가려고 좀 서둘렀습니다."

열차 시간에 늦지 않으려고 종종걸음을 치는 귀성객들.

어린 아이들도 부모 손을 잡고 아장아장 따라갑니다.

바리바리 싸든 선물 보따리엔 고향 친지들을 그리는 정이 가득 담겼습니다.

<인터뷰>정동민(귀성객) : "가족들하고 자주 못 보니까 이야기 많이 하고 손녀 재롱도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터미널도 일찌감치 귀성길에 나선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평소보다 세 배나 많은 승객들이 몰리면서 버스가 한 시간 가까이 지연됐지만,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는다는 설렘에 기다리는 시간도 마냥 즐겁습니다.

<인터뷰>박대건(귀성객) : "고향이라는 게 항상 좋은 곳이니까 기분 좋죠."

본격적으로 시작된 귀성행렬, 몸은 힘들지만 마음 가득한 고향 생각에 피곤함도 잊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기차역·버스터미널 ‘북적’…고향으로
    • 입력 2011-02-01 22:04:18
    • 수정2011-02-01 22:05:28
    뉴스 9
<앵커 멘트>

기차역과 버스터미널도 고향으로 가는 발길을 서두르는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귀성길에 나선 시민들의 표정, 최형원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리포트>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각.

회사원 최영환 씨가 평소보다 일찍 자리를 정리합니다.

<녹취> "주임님, 먼저 일어서 보겠습니다. 설 잘 쇠세요."

근처 백화점에서 시골 어른들께 드릴 선물을 사고, 숨돌릴 새도 없이 차를 몰고 고향길을 재촉합니다.

<인터뷰>최영환(귀성객) : "내일은 차도 좀 막힐 것 같고 연휴에 할머님 모시고 바람이라도 쐬러 가려고 좀 서둘렀습니다."

열차 시간에 늦지 않으려고 종종걸음을 치는 귀성객들.

어린 아이들도 부모 손을 잡고 아장아장 따라갑니다.

바리바리 싸든 선물 보따리엔 고향 친지들을 그리는 정이 가득 담겼습니다.

<인터뷰>정동민(귀성객) : "가족들하고 자주 못 보니까 이야기 많이 하고 손녀 재롱도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터미널도 일찌감치 귀성길에 나선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평소보다 세 배나 많은 승객들이 몰리면서 버스가 한 시간 가까이 지연됐지만,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는다는 설렘에 기다리는 시간도 마냥 즐겁습니다.

<인터뷰>박대건(귀성객) : "고향이라는 게 항상 좋은 곳이니까 기분 좋죠."

본격적으로 시작된 귀성행렬, 몸은 힘들지만 마음 가득한 고향 생각에 피곤함도 잊었습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