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현장] 이 대통령 “개헌, 늦지 않았다”
입력 2011.02.01 (23:47) 수정 2011.02.01 (23:4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통령은 오늘 큼직한 얘기를 쏟아 놨습니다. 개헌과 과학 비즈니스벨트는 그중에서도 예민한 문젭니다. 대북정책의 극적 변화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취재기자 나왔습니다.

<질문>
최재현 기자, 개헌 얘기부터 해볼까요. 지금도 늦지 않았다면서 개헌 논의에 상당한 에너지를 공급해줬더군요?

<답변>
오늘 신년방송좌담회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한 분야가 개헌입니다.

이 대통령이 그만큼 헌법 개정 필요성이 절실하다고 생각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입니다.

이 대통령의 말입니다.

<녹취> "남녀 동등권에 관한 문제 또는 기후변화에 대한 문제 또 여러 가지 형태 남북 관련된 문제 이런 것에 대한 헌법을 좀 손 볼 필요가 있지 않는냐"

이 대통령은 개헌을 하기에 너무 늦지 않았느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내년이면 늦지만, 올해는 시기적으로 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청와대가 개헌을 주도할 뜻은 여전히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가 국가의 미래를 생각하면서 진지하게 논의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질문>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손학규 민주당 대표와의 영수회담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죠?

<답변>
이 대통령은 지난 연말 한나라당의 예산안 단독 처리와 관련한 야당의 대통령 사과 요구와 관련해 대통령에 앞서 우선 여야가 소통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도 국회 의원을 해봤지만, 예산안이 법정시한내에 처리된 것은 군사독재시절을 제외하고는 한 번도 없었다며
야당도 관행을 바꿔야 한다는 점을 간접적으로 언급했습니다.

<녹취>"민주주의 방식으로는 안되고 군사독재시절에만 몇번 통과된 것이 있는 것인데, 나는 이것이 바람직하지 않다. 진정한 성숙한 민주주의라는 것은 토론을 세게해서 결국에 가서는 표결을 해야 되지 않겠는가."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국회 정상화를 위해 설 연휴 뒤 손학규 대표와 영수회담을 추진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도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모처럼 국회가 정상화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지켜볼 대목입니다.

<질문>
남북 문제에 대해선 저는 변화를 봤습니다만 대체로 북쪽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는 분들이 많더군요?

<답변>
이 대통령이 오늘 남북 문제와 관련해 전향적인 입장을 내놓을 수 있다는 관측이 있었지만, 이 대통령은 원칙에서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북한의 진정성있는 태도 변화가 있기 전에 전방위적인 대화 공세에 밀려 대화를 위한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들어보시죠.

<녹취> "연평도에서 희생됐죠. 천안함 죽었죠. 그런데 그런 일이 없었던 양 각계각층 대화하자 이렇게 하니가 이게 진정한 진정성이 있겠는가..."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실무대화에 기대를 갖고 임할 것이며, 북한이 진정성을 보인다면 남북정상회담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질문>
전세난과 고유가 같은 민생 문제에 대한 대책도 내놓았죠?

<답변>
이 대통령은 수도권 전세난과 관련해 주택공사를 중심으로 매입해놓은 2만 6천세대분의 다가구 주택을 전세로 내놓고, 7조원 정도의 전세대출금을 낮은 이자로 풀면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보금자리 주택의 소형 평수나 임대주택을 앞당겨 짓고, 민간이 보금자리 주택 건설에 참여하게 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유가와 관련해서는 아직은 아니지만 국제유가가 배럴당 140달러 이상으로 치솟는 등 가격 압박이 강해지면 유류세를 인하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질문>
과학 비즈니스벨트 부지 선정 얘긴 벌써 시끌시끌 하던데요?

<답변>
이 대통령은 과학비즈니스 벨트 부지 선정은 지난 연말 국회를 통과한 특별법에 따라 오는 4월에 설립되는 추진위원회에서 공정하게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은 이 대통령이 충청권에 과학비즈니스 벨트를 유치하겠다는 공약을 백지화했다고 비난했는데,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충청권에 대한 약속을 대통령이 잊은 것은 아니라고 말해 미묘한 여운을 남겼습니다.
  • [취재현장] 이 대통령 “개헌, 늦지 않았다”
    • 입력 2011-02-01 23:47:38
    • 수정2011-02-01 23:48:09
    뉴스라인
<앵커 멘트>

대통령은 오늘 큼직한 얘기를 쏟아 놨습니다. 개헌과 과학 비즈니스벨트는 그중에서도 예민한 문젭니다. 대북정책의 극적 변화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취재기자 나왔습니다.

<질문>
최재현 기자, 개헌 얘기부터 해볼까요. 지금도 늦지 않았다면서 개헌 논의에 상당한 에너지를 공급해줬더군요?

<답변>
오늘 신년방송좌담회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한 분야가 개헌입니다.

이 대통령이 그만큼 헌법 개정 필요성이 절실하다고 생각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입니다.

이 대통령의 말입니다.

<녹취> "남녀 동등권에 관한 문제 또는 기후변화에 대한 문제 또 여러 가지 형태 남북 관련된 문제 이런 것에 대한 헌법을 좀 손 볼 필요가 있지 않는냐"

이 대통령은 개헌을 하기에 너무 늦지 않았느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내년이면 늦지만, 올해는 시기적으로 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청와대가 개헌을 주도할 뜻은 여전히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가 국가의 미래를 생각하면서 진지하게 논의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질문>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손학규 민주당 대표와의 영수회담을 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죠?

<답변>
이 대통령은 지난 연말 한나라당의 예산안 단독 처리와 관련한 야당의 대통령 사과 요구와 관련해 대통령에 앞서 우선 여야가 소통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도 국회 의원을 해봤지만, 예산안이 법정시한내에 처리된 것은 군사독재시절을 제외하고는 한 번도 없었다며
야당도 관행을 바꿔야 한다는 점을 간접적으로 언급했습니다.

<녹취>"민주주의 방식으로는 안되고 군사독재시절에만 몇번 통과된 것이 있는 것인데, 나는 이것이 바람직하지 않다. 진정한 성숙한 민주주의라는 것은 토론을 세게해서 결국에 가서는 표결을 해야 되지 않겠는가."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국회 정상화를 위해 설 연휴 뒤 손학규 대표와 영수회담을 추진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도 일단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모처럼 국회가 정상화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지켜볼 대목입니다.

<질문>
남북 문제에 대해선 저는 변화를 봤습니다만 대체로 북쪽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는 분들이 많더군요?

<답변>
이 대통령이 오늘 남북 문제와 관련해 전향적인 입장을 내놓을 수 있다는 관측이 있었지만, 이 대통령은 원칙에서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북한의 진정성있는 태도 변화가 있기 전에 전방위적인 대화 공세에 밀려 대화를 위한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들어보시죠.

<녹취> "연평도에서 희생됐죠. 천안함 죽었죠. 그런데 그런 일이 없었던 양 각계각층 대화하자 이렇게 하니가 이게 진정한 진정성이 있겠는가..."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실무대화에 기대를 갖고 임할 것이며, 북한이 진정성을 보인다면 남북정상회담도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질문>
전세난과 고유가 같은 민생 문제에 대한 대책도 내놓았죠?

<답변>
이 대통령은 수도권 전세난과 관련해 주택공사를 중심으로 매입해놓은 2만 6천세대분의 다가구 주택을 전세로 내놓고, 7조원 정도의 전세대출금을 낮은 이자로 풀면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보금자리 주택의 소형 평수나 임대주택을 앞당겨 짓고, 민간이 보금자리 주택 건설에 참여하게 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고유가와 관련해서는 아직은 아니지만 국제유가가 배럴당 140달러 이상으로 치솟는 등 가격 압박이 강해지면 유류세를 인하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질문>
과학 비즈니스벨트 부지 선정 얘긴 벌써 시끌시끌 하던데요?

<답변>
이 대통령은 과학비즈니스 벨트 부지 선정은 지난 연말 국회를 통과한 특별법에 따라 오는 4월에 설립되는 추진위원회에서 공정하게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은 이 대통령이 충청권에 과학비즈니스 벨트를 유치하겠다는 공약을 백지화했다고 비난했는데,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충청권에 대한 약속을 대통령이 잊은 것은 아니라고 말해 미묘한 여운을 남겼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