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주민 31명 탄 어선 북방한계선 넘어와
입력 2011.02.07 (08:16) 수정 2011.02.07 (08: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주민 30여 명을 태운 어선 한 척이 북방한계선을 넘어와 정보당국이 조사하고 있습니다.

여성들이 다수인 가운데 일부는 귀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제 오전 11시쯤 연평도 동북쪽 해상에서 북한 어선 한 척이 북방 한계선을 넘어왔습니다.

해군은 이에 따라 고속정을 출동시켜 북한 주민인 것을 확인하고 인천지역 군부대로 즉시 이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북한 어선에는 여성 스무 명을 포함해 북한 주민 서른 한 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보당국은 이들이 타고온 배가 대공 용의점이 없는 일반 어선인 것으로 판단한 가운데 어디서 왔고 왜 북방한계선을 넘었는 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조사결과 이들이 서해상으로 어로 작업을 나왔다가 표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어선이 북방한계선을 넘어올 당시에는 연평도 일대 해역에 짙은 안개가 끼어있는 상태였습니다.

정보 당국은 이들이 집단 탈북을 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부 주민들은 귀순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틀째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는 정보당국은 중요 사항에 대한 확인작업이 끝나는 대로 조만간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이를 북측에도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 입니다.
  • 北 주민 31명 탄 어선 북방한계선 넘어와
    • 입력 2011-02-07 08:16:08
    • 수정2011-02-07 08:59:01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한 주민 30여 명을 태운 어선 한 척이 북방한계선을 넘어와 정보당국이 조사하고 있습니다.

여성들이 다수인 가운데 일부는 귀순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제 오전 11시쯤 연평도 동북쪽 해상에서 북한 어선 한 척이 북방 한계선을 넘어왔습니다.

해군은 이에 따라 고속정을 출동시켜 북한 주민인 것을 확인하고 인천지역 군부대로 즉시 이송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북한 어선에는 여성 스무 명을 포함해 북한 주민 서른 한 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보당국은 이들이 타고온 배가 대공 용의점이 없는 일반 어선인 것으로 판단한 가운데 어디서 왔고 왜 북방한계선을 넘었는 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조사결과 이들이 서해상으로 어로 작업을 나왔다가 표류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어선이 북방한계선을 넘어올 당시에는 연평도 일대 해역에 짙은 안개가 끼어있는 상태였습니다.

정보 당국은 이들이 집단 탈북을 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일부 주민들은 귀순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틀째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는 정보당국은 중요 사항에 대한 확인작업이 끝나는 대로 조만간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이를 북측에도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