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성-영표 후계자’ 터키전서 찾는다
입력 2011.02.07 (21:02) 수정 2011.02.07 (22:35)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 소식입니다.



아시안컵을 통해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시작한 조광래호가 오는 목요일 새벽, 터키와의 친선경기를 펼칩니다.

 




박지성과 이영표가 은퇴한 뒤 갖는 첫 평가전인 만큼 두 키플레이어를 대신할  새 얼굴 찾기가 주요 과제입니다.



 터키 현지에서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아시안컵에서 명예로운 은퇴를 선언한 박지성과 이영표.



이른바 ’차포’가 동시에 빠지면서 조광래 감독은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박지성 만큼 넓은 활동폭과 온화한 리더십을 가진 선수는 없지만, 그 자리에 박주영과 구자철을 투입해 공백을 최소화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조광래(축구 대표팀 감독) : "아시안컵을 끝으로 은퇴한 이영표, 박지성의 빈자리를 메울 수 있는 선수가 누구이고 어떤 선수가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는지 살펴보는 데에 이번 원정의 의의가 있다."



왼쪽 수비의 교과서로 불리는 이영표의 자리에는 홍 철과 윤석영이 치열한 주전경쟁에 뛰어들었습니다.



홍 철은 왼발잡이란 장점이 윤석영은 안정된 수비가 돋보입니다.



<인터뷰> 홍 철(축구 국가대표) : "기회가 돌아온다면 나만의 색깔을 보여주고 싶다.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보여준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터키전에서 박지성-이영표 대안 찾기에 집중할 축구대표팀.



비록 터키전은 친선경기지만 조광래 감독의 눈도장을 받기 위한 젊은 태극전사들의 도전은 계속됩니다.



이스탄불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지성-영표 후계자’ 터키전서 찾는다
    • 입력 2011-02-07 21:02:53
    • 수정2011-02-07 22:35:27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 소식입니다.



아시안컵을 통해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시작한 조광래호가 오는 목요일 새벽, 터키와의 친선경기를 펼칩니다.

 




박지성과 이영표가 은퇴한 뒤 갖는 첫 평가전인 만큼 두 키플레이어를 대신할  새 얼굴 찾기가 주요 과제입니다.



 터키 현지에서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아시안컵에서 명예로운 은퇴를 선언한 박지성과 이영표.



이른바 ’차포’가 동시에 빠지면서 조광래 감독은 깊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박지성 만큼 넓은 활동폭과 온화한 리더십을 가진 선수는 없지만, 그 자리에 박주영과 구자철을 투입해 공백을 최소화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조광래(축구 대표팀 감독) : "아시안컵을 끝으로 은퇴한 이영표, 박지성의 빈자리를 메울 수 있는 선수가 누구이고 어떤 선수가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는지 살펴보는 데에 이번 원정의 의의가 있다."



왼쪽 수비의 교과서로 불리는 이영표의 자리에는 홍 철과 윤석영이 치열한 주전경쟁에 뛰어들었습니다.



홍 철은 왼발잡이란 장점이 윤석영은 안정된 수비가 돋보입니다.



<인터뷰> 홍 철(축구 국가대표) : "기회가 돌아온다면 나만의 색깔을 보여주고 싶다.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보여준다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터키전에서 박지성-이영표 대안 찾기에 집중할 축구대표팀.



비록 터키전은 친선경기지만 조광래 감독의 눈도장을 받기 위한 젊은 태극전사들의 도전은 계속됩니다.



이스탄불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