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자체, 신문사 무분별 광고 제한 확대
입력 2011.02.07 (21:54) 수정 2011.02.07 (21:54)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성남시와 안산시가 신문사 발행부수를 기준으로 부수가 적은 신문사에는 광고를 주지 않겠다고 결정했습니다.

자치단체의 이 같은 언론 광고 제한은 계속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성남시를 취재하는 언론사는 모두 80여 곳, 하지만, 성남시의 언론 광고 예산은 지난해 3억 5천만 원뿐이어서, 모든 언론사의 광고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때문에, 성남시는 자체 기준을 만들었습니다.

한국 ABC협회 기준으로 3만 부 이상을 발행하는 신문사는 1등급, 만 5천에서 3만 부는 2등급, 5천 부에서 만 5천 부까지는 3등급으로 나눠 광고비를 각각 따로 매기기로 했습니다.

또, 발행부수 5천 부 이하 언론사는 광고를 아예 싣지 않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장석령(공보팀장) : "한정된 재원을 갖고 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효과가 없는 언론사를 배제.."

이 기준 때문에 지방 신문사와 인터넷 언론 등 24곳이 성남시의 광고를 받지 못하게 됐습니다.

배제된 언론사들은 발행부수를 전국이 아닌 기초단체 단위로 다시 정확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지역 언론사 관계자 : "하반기까지 다시 한번 정확하게 조사해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

안산시도 성남시와 같은 광고 배정 기준을 만드는 등 다른 자치단체들도 동참하고 있어 시보 등 행정 광고를 둘러싼 언론사와의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 지자체, 신문사 무분별 광고 제한 확대
    • 입력 2011-02-07 21:54:29
    • 수정2011-02-07 21:54:50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경기도 성남시와 안산시가 신문사 발행부수를 기준으로 부수가 적은 신문사에는 광고를 주지 않겠다고 결정했습니다.

자치단체의 이 같은 언론 광고 제한은 계속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성남시를 취재하는 언론사는 모두 80여 곳, 하지만, 성남시의 언론 광고 예산은 지난해 3억 5천만 원뿐이어서, 모든 언론사의 광고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때문에, 성남시는 자체 기준을 만들었습니다.

한국 ABC협회 기준으로 3만 부 이상을 발행하는 신문사는 1등급, 만 5천에서 3만 부는 2등급, 5천 부에서 만 5천 부까지는 3등급으로 나눠 광고비를 각각 따로 매기기로 했습니다.

또, 발행부수 5천 부 이하 언론사는 광고를 아예 싣지 않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장석령(공보팀장) : "한정된 재원을 갖고 홍보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효과가 없는 언론사를 배제.."

이 기준 때문에 지방 신문사와 인터넷 언론 등 24곳이 성남시의 광고를 받지 못하게 됐습니다.

배제된 언론사들은 발행부수를 전국이 아닌 기초단체 단위로 다시 정확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녹취> 지역 언론사 관계자 : "하반기까지 다시 한번 정확하게 조사해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

안산시도 성남시와 같은 광고 배정 기준을 만드는 등 다른 자치단체들도 동참하고 있어 시보 등 행정 광고를 둘러싼 언론사와의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