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업난 속 예비 대학생 ‘자격증 열풍’
입력 2011.02.12 (07:57) 수정 2011.02.12 (08: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졸 실업자 수가 35만 명에 육박할 정도로 취업난이 갈수록 심해지자, 예비 대학생들이 미리 각종 자격증을 따 놓기 위해 학원가로 몰리고 있습니다.

남들보다 먼저 시작해야 취업도 한발 앞설 수 있다는 불안한 심리 때문으로 보입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대학에 입학하는 이비아 양, 세무사가 꿈인 이 양은, 요즘 1주일에 3번씩 학원에서 '회계원리' 강의를 듣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비아(예비 대학생) : "일찍 합격해서 먼저 사회에 나가기 위해서는 좀 더 일찍 시작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서..."

수능시험이 끝난 뒤, 이 회계 전문학원에서 이 양처럼 공인 회계사와 세무사 수업을 듣는 예비 대학생은 300명이 넘습니다.

전체 수강생의 10%가 넘는 수치로,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을 반영하듯 대학 졸업 전인 22살 이하 공인회계사 응시자 수는 최근 3년간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심유순(회계 전문학원 자격증 사업부장) : "젊은 학생들이지만 나름대로 명확한 목표를 갖고있는 학생들이기 때문에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공부하고 있는 것을 목격할 수 있습니다."

이 어학원에서 토익 수업을 듣는 예비 대학생은 600여 명, 수강생 10명 중 1명꼴입니다.

높은 토익점수가 취업의 기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재창(예비 대학생) : "어차피 해야되는 거니까 먼저 해서 점수 더 올려놓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대졸 실업자가 35만 명에 육박하는 취업난 속에, 예비 대학생들은 입학도 하기 전부터 각종 자격증 취득에 나서며 취업 전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취업난 속 예비 대학생 ‘자격증 열풍’
    • 입력 2011-02-12 07:57:13
    • 수정2011-02-12 08:34:55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졸 실업자 수가 35만 명에 육박할 정도로 취업난이 갈수록 심해지자, 예비 대학생들이 미리 각종 자격증을 따 놓기 위해 학원가로 몰리고 있습니다.

남들보다 먼저 시작해야 취업도 한발 앞설 수 있다는 불안한 심리 때문으로 보입니다.

유광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해 대학에 입학하는 이비아 양, 세무사가 꿈인 이 양은, 요즘 1주일에 3번씩 학원에서 '회계원리' 강의를 듣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비아(예비 대학생) : "일찍 합격해서 먼저 사회에 나가기 위해서는 좀 더 일찍 시작하는 게 낫다고 생각해서..."

수능시험이 끝난 뒤, 이 회계 전문학원에서 이 양처럼 공인 회계사와 세무사 수업을 듣는 예비 대학생은 300명이 넘습니다.

전체 수강생의 10%가 넘는 수치로,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을 반영하듯 대학 졸업 전인 22살 이하 공인회계사 응시자 수는 최근 3년간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심유순(회계 전문학원 자격증 사업부장) : "젊은 학생들이지만 나름대로 명확한 목표를 갖고있는 학생들이기 때문에 그 누구보다도 열정적으로 공부하고 있는 것을 목격할 수 있습니다."

이 어학원에서 토익 수업을 듣는 예비 대학생은 600여 명, 수강생 10명 중 1명꼴입니다.

높은 토익점수가 취업의 기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재창(예비 대학생) : "어차피 해야되는 거니까 먼저 해서 점수 더 올려놓는 게 맞다고 생각해요."

대졸 실업자가 35만 명에 육박하는 취업난 속에, 예비 대학생들은 입학도 하기 전부터 각종 자격증 취득에 나서며 취업 전쟁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