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세자금 오늘부터 대출 확대·금리 인하
입력 2011.02.17 (08:11) 수정 2011.02.17 (16: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전세 대책의 일환으로 내놓은 전세자금 대출 확대 조치가 오늘부터 시행됩니다.



어떤 대출 상품들이 있는지 김원장 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오늘부터 전세 대출 자금의 이자가 내리고 대출 금액도 늘어납니다.



세대주 소득이 3천만 원 이하라면 4% 금리로 연 8천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합니다.



상여금이나 수당을 뺀 기준이라 연봉이 4-5천만 원 정도 돼도 대출이 가능합니다.



더 형편이 어려운 저소득층을 위한 전세 대출상품도 있습니다.



2%, 아주 싼 이자로 최대 1억 원까지 빌릴 수 있지만, 시장, 군수의 서명을 받아야 하는 등 조건이 까다롭습니다.



모두 국민주택기금으로 빌려주는 겁니다.



일반 전세 세입자를 위한 시중 은행의 대출 상품도 있습니다.



소득에 상관없이 대출이 가능하지만, 이자율이 6-8%로 비교적 높습니다.



또 민간 사업자가 임대 사업을 위해 주택을 지을 경우 최대 9천만 원까지 2%의 낮은 금리로 대출이 가능합니다.



이번 제도는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됩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 전세자금 오늘부터 대출 확대·금리 인하
    • 입력 2011-02-17 08:11:10
    • 수정2011-02-17 16:53: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정부가 전세 대책의 일환으로 내놓은 전세자금 대출 확대 조치가 오늘부터 시행됩니다.



어떤 대출 상품들이 있는지 김원장 기자가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리포트>



오늘부터 전세 대출 자금의 이자가 내리고 대출 금액도 늘어납니다.



세대주 소득이 3천만 원 이하라면 4% 금리로 연 8천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합니다.



상여금이나 수당을 뺀 기준이라 연봉이 4-5천만 원 정도 돼도 대출이 가능합니다.



더 형편이 어려운 저소득층을 위한 전세 대출상품도 있습니다.



2%, 아주 싼 이자로 최대 1억 원까지 빌릴 수 있지만, 시장, 군수의 서명을 받아야 하는 등 조건이 까다롭습니다.



모두 국민주택기금으로 빌려주는 겁니다.



일반 전세 세입자를 위한 시중 은행의 대출 상품도 있습니다.



소득에 상관없이 대출이 가능하지만, 이자율이 6-8%로 비교적 높습니다.



또 민간 사업자가 임대 사업을 위해 주택을 지을 경우 최대 9천만 원까지 2%의 낮은 금리로 대출이 가능합니다.



이번 제도는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됩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