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일 비 그친 뒤 오후 찬바람 불며 ‘꽃샘추위’
입력 2011.02.28 (08: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부지방의 비는 대부분 그쳤지만, 남부지방과 동해안 지역은 오후까지 비나 눈이 더 오겠습니다.

삼일절인 내일 오후부터는 찬 바람이 불면서 꽃샘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부지방은 비구름이 약해져 비가 대부분 그쳤습니다.

그러나 남부지방과 동해안지역은 저기압이 느리게 지나고 있어 여전히 비나 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을 보면 남해안 일부 지역은 80mm를 넘었고, 그 밖의 지역도 50mm 안팎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봄으로 가는 길목에 제법 많은 비가 내림에 따라 한해 농사 시작을 앞둔 농민들은 봄 가뭄 걱정을 덜게 됐습니다.

전남과 경남지역에는 5~10mm의 비가 더 내린 뒤 오후에 점차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삼일절인 내일도 충청과 남부지방은 오전에 한 차례 더 비나 눈이 오겠습니다.

기온이 낮은 충청과 남부 내륙지역엔 1~3cm의 눈이 오고 서울, 경기와 강원도에도 새벽 한때 눈이 오는 곳도 있겠습니다.

눈과 비가 모두 그치는 내일 오후부터는 찬 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하겠습니다.

북쪽에 남아있는 찬 공기가 일시적으로 한반도로 확장해오기 때문입니다.

특히 3월 첫 출근길인 수요일엔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안팎까지 떨어지겠습니다.

봄을 시샘하는 추위는 이번 주말에나 누그러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내일 비 그친 뒤 오후 찬바람 불며 ‘꽃샘추위’
    • 입력 2011-02-28 08:01:4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중부지방의 비는 대부분 그쳤지만, 남부지방과 동해안 지역은 오후까지 비나 눈이 더 오겠습니다.

삼일절인 내일 오후부터는 찬 바람이 불면서 꽃샘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부지방은 비구름이 약해져 비가 대부분 그쳤습니다.

그러나 남부지방과 동해안지역은 저기압이 느리게 지나고 있어 여전히 비나 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을 보면 남해안 일부 지역은 80mm를 넘었고, 그 밖의 지역도 50mm 안팎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봄으로 가는 길목에 제법 많은 비가 내림에 따라 한해 농사 시작을 앞둔 농민들은 봄 가뭄 걱정을 덜게 됐습니다.

전남과 경남지역에는 5~10mm의 비가 더 내린 뒤 오후에 점차 그칠 것으로 보입니다.

삼일절인 내일도 충청과 남부지방은 오전에 한 차례 더 비나 눈이 오겠습니다.

기온이 낮은 충청과 남부 내륙지역엔 1~3cm의 눈이 오고 서울, 경기와 강원도에도 새벽 한때 눈이 오는 곳도 있겠습니다.

눈과 비가 모두 그치는 내일 오후부터는 찬 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하겠습니다.

북쪽에 남아있는 찬 공기가 일시적으로 한반도로 확장해오기 때문입니다.

특히 3월 첫 출근길인 수요일엔 중부지방의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안팎까지 떨어지겠습니다.

봄을 시샘하는 추위는 이번 주말에나 누그러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