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도양 세이셸서 KBS월드 시청한다
입력 2011.03.04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도양에는 지구 최후의 낙원으로 불리는 작은 나라, 세이셸 공화국이 있는데요.

이달부터 세이셸에서도 KBS 프로그램을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월드를 접하는 세이셸 주민들의 반응은 뜨겁습니다.

첫 방송된 드라마 '드림하이'에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터뷰>마리 프랜스(세이셸 TV 시청자): "아주 좋아요. 재미있고요. 세이셸 시청자들이 (한국 드라마를) 즐길 것 같아요."

세이셸에 KBS월드가 방송된 것은 KBS와 세이셸 국영방송인 SBC가 교류협정을 맺고, KBS가 위성수신 장치를 제공해서 이뤄졌습니다.

당장은 하루에 한두 시간씩 방송을 수신해 녹화 방송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안트완 오네짐(세이셸 국영방송 사장): "KBS월드 방송은 시청자들의 채널 선택을 넓혀 주고 SBC 디지털화 사업 취지에도 부합하는 것입니다."

SBC는 디지털화가 완료되는 올해 하반기부터 KBS월드 전용 채널을 확보하고 24시간 방송할 계획입니다.

<인터뷰>이세강(KBS대전 총국장): "세이셸은 유럽과 동아프리카 부유층이 선망하는 세계적인 휴양지입니다. 세이셸을 통해 한류를 유럽과 아프리카에 전파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

KBS와 SBC는 몰디브와 마다가스타르 등 인도양 7개국에서도 KBS월드 방송을 시청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 인도양 세이셸서 KBS월드 시청한다
    • 입력 2011-03-04 07:07:2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인도양에는 지구 최후의 낙원으로 불리는 작은 나라, 세이셸 공화국이 있는데요.

이달부터 세이셸에서도 KBS 프로그램을 볼 수 있게 됐습니다.

이용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월드를 접하는 세이셸 주민들의 반응은 뜨겁습니다.

첫 방송된 드라마 '드림하이'에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인터뷰>마리 프랜스(세이셸 TV 시청자): "아주 좋아요. 재미있고요. 세이셸 시청자들이 (한국 드라마를) 즐길 것 같아요."

세이셸에 KBS월드가 방송된 것은 KBS와 세이셸 국영방송인 SBC가 교류협정을 맺고, KBS가 위성수신 장치를 제공해서 이뤄졌습니다.

당장은 하루에 한두 시간씩 방송을 수신해 녹화 방송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안트완 오네짐(세이셸 국영방송 사장): "KBS월드 방송은 시청자들의 채널 선택을 넓혀 주고 SBC 디지털화 사업 취지에도 부합하는 것입니다."

SBC는 디지털화가 완료되는 올해 하반기부터 KBS월드 전용 채널을 확보하고 24시간 방송할 계획입니다.

<인터뷰>이세강(KBS대전 총국장): "세이셸은 유럽과 동아프리카 부유층이 선망하는 세계적인 휴양지입니다. 세이셸을 통해 한류를 유럽과 아프리카에 전파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입니다."

KBS와 SBC는 몰디브와 마다가스타르 등 인도양 7개국에서도 KBS월드 방송을 시청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용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