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두·인플루엔자 등 새 학기 전염병 비상
입력 2011.03.04 (08: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교마다 새 학기를 맞아 활기가 넘치는데요.

새 학기가 시작되면 수두나 감기, 눈병 같은 감염병도 기승을 부리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종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초등학생은 수두에 걸려 병원을 찾았습니다.

얼굴에 온통 반점이 생겼습니다.

새 학기가 시작됐지만 친구들한테 옮길까 봐 학교도 가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석재은(초등학교 4학년) : "(먼저 걸린)동생 보다는 덜 났는데 엄마가 친구들한테 옮길 수 있다고 학교 가지 말랬어요."

새 학기를 맞아 수두나 인플루엔자 같은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수두는 오뉴월에 환자가 늘어나는데, 올해 들어서는 이미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세 배나 많은 환자가 생겼습니다.

인플루엔자 환자도 신종플루 유행 때만큼은 아니지만, 유행주의보 수준을 웃도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박승란(서울시 시흥동) : "얘 오빠가 처음에 기침하고 그러더니 둘이 같이 놀다가 보니까 얘가 또 아프기 시작하더라고요."

유행성 눈병이나 이질 등도 이맘때 주의해야 할 감염병으로, 가족이나 학교 친구들에 대한 2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수진(연세진소아과 전문의) : "구역질이나 고열이 있는 증세들이 수두나 볼거리 같은 다른 병의 전조 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진료를 받아봐야 합니다."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손을 자주 씻고 물을 끓여 마시는 등 기본 수칙을 잘 지켜야 합니다.

미리 예방 접종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KBS 뉴스 김종환입니다.
  • 수두·인플루엔자 등 새 학기 전염병 비상
    • 입력 2011-03-04 08:01:32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학교마다 새 학기를 맞아 활기가 넘치는데요.

새 학기가 시작되면 수두나 감기, 눈병 같은 감염병도 기승을 부리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종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초등학생은 수두에 걸려 병원을 찾았습니다.

얼굴에 온통 반점이 생겼습니다.

새 학기가 시작됐지만 친구들한테 옮길까 봐 학교도 가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석재은(초등학교 4학년) : "(먼저 걸린)동생 보다는 덜 났는데 엄마가 친구들한테 옮길 수 있다고 학교 가지 말랬어요."

새 학기를 맞아 수두나 인플루엔자 같은 감염병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수두는 오뉴월에 환자가 늘어나는데, 올해 들어서는 이미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세 배나 많은 환자가 생겼습니다.

인플루엔자 환자도 신종플루 유행 때만큼은 아니지만, 유행주의보 수준을 웃도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박승란(서울시 시흥동) : "얘 오빠가 처음에 기침하고 그러더니 둘이 같이 놀다가 보니까 얘가 또 아프기 시작하더라고요."

유행성 눈병이나 이질 등도 이맘때 주의해야 할 감염병으로, 가족이나 학교 친구들에 대한 2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수진(연세진소아과 전문의) : "구역질이나 고열이 있는 증세들이 수두나 볼거리 같은 다른 병의 전조 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진료를 받아봐야 합니다."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손을 자주 씻고 물을 끓여 마시는 등 기본 수칙을 잘 지켜야 합니다.

미리 예방 접종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KBS 뉴스 김종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