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수원, 첫판부터 ‘라이벌 격돌’
입력 2011.03.04 (22:12) 수정 2011.03.04 (22: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K 리그가 내일 개막해 9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합니다.



모레 열리는 서울과 수원전은 K 리그 최고의 라이벌전으로 개막을 기다려온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클래식 더비’



프리미어리그 최고 명문 맨유-첼시의 라이벌전.



이런 라이벌전은 언제나 축구팬들을 열광시킵니다.



K 리그 서울과 수원의 대결도 유럽 못지않은 화끈한 라이벌전입니다.



모레 K 리그 공식 개막전에서 격돌하는 두 팀의 경기는 강력한 우승 후보간 대결이란 점에서 개막전 최다 관중 기록도 예상됩니다.



<인터뷰>황보관(서울 감독) : "재미있는 공격 축구를 해서...한 3대 2 정도로 이기지 않을까"



<인터뷰>윤성효(수원 감독) : "원정경기이니 부담이 아무래도 우리가 적은 편이지 않을까"



두팀의 경기는 만났다 하면 평균 4만명이 넘는 관중을 몰고다닙니다.



상대 전적은 수원이 22승 14무 18패로 약간 앞서며 K 리그 최고 히트상품이 됐습니다.



경북 상주로 연고지를 옮긴 상무는 내일 개막전부터 구름관중이 기대돼 새로운 축구 붐이 일어날 조짐입니다.



또 황선홍과 신태용 두 젊은 스타 감독이 자존심 대결을 펼칠 포항과 성남의 경기.



올 시즌 새롭게 전력을 재정비한 전북과 전남의 호남 더비도 개막전 빅카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서울-수원, 첫판부터 ‘라이벌 격돌’
    • 입력 2011-03-04 22:12:07
    • 수정2011-03-04 22:43:56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K 리그가 내일 개막해 9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합니다.



모레 열리는 서울과 수원전은 K 리그 최고의 라이벌전으로 개막을 기다려온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의 ’클래식 더비’



프리미어리그 최고 명문 맨유-첼시의 라이벌전.



이런 라이벌전은 언제나 축구팬들을 열광시킵니다.



K 리그 서울과 수원의 대결도 유럽 못지않은 화끈한 라이벌전입니다.



모레 K 리그 공식 개막전에서 격돌하는 두 팀의 경기는 강력한 우승 후보간 대결이란 점에서 개막전 최다 관중 기록도 예상됩니다.



<인터뷰>황보관(서울 감독) : "재미있는 공격 축구를 해서...한 3대 2 정도로 이기지 않을까"



<인터뷰>윤성효(수원 감독) : "원정경기이니 부담이 아무래도 우리가 적은 편이지 않을까"



두팀의 경기는 만났다 하면 평균 4만명이 넘는 관중을 몰고다닙니다.



상대 전적은 수원이 22승 14무 18패로 약간 앞서며 K 리그 최고 히트상품이 됐습니다.



경북 상주로 연고지를 옮긴 상무는 내일 개막전부터 구름관중이 기대돼 새로운 축구 붐이 일어날 조짐입니다.



또 황선홍과 신태용 두 젊은 스타 감독이 자존심 대결을 펼칠 포항과 성남의 경기.



올 시즌 새롭게 전력을 재정비한 전북과 전남의 호남 더비도 개막전 빅카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