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만 3천명 관중몰이’ 반갑다 야구야!
입력 2011.03.12 (22:07) 수정 2011.03.12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11년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시작됐습니다.



무려 3만3천여명의 구름관중이 몰려 높아진 야구의 인기를 실감했습니다.



정현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따뜻한 봄날씨와 함께 상륙한 프로야구에 제주도가 들썩였습니다.



손에 손을 잡고 경기장을 찾은 팬들, 제주에서 3년만에 열리는 시범경기에, 7천여명의 관중이 몰렸습니다.



제주도 야구부도 총출동해 눈앞에서 수준높은 경기를 즐겼습니다.



<인터뷰> 함석균(제주 남초등학교 6학년): "직접보니까 신기하고 좋아요."



<인터뷰> 이종범(기아): "저도 제주에서 처음하는 것 같은데 자주 했으면 좋겠네요."



27년만에 제주를 찾은 기아는 시즌 첫 승부치기끝에 넥센을 꺾었고, 두산과 LG도 승리를 거뒀습니다.



롯데는 만오천여명의 홈팬들앞에서 막강화력을 과시하며 양승호 감독에게 첫 승을 안겼습니다.



4개 구장에 입장한 관중 수는 무려 3만 3천여명, 시범경기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치로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이 늘었습니다.



<인터뷰> 송지만(넥센): "만원관중 앞에서 한다는 게 영광이고..."



다시 돌아온 야구의 계절, 시범경기 개막전부터 관중몰이에 성공한 프로야구는 2011년 600만 관중을 향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3만 3천명 관중몰이’ 반갑다 야구야!
    • 입력 2011-03-12 22:07:24
    • 수정2011-03-12 22:15:09
    뉴스 9
<앵커 멘트>



2011년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시작됐습니다.



무려 3만3천여명의 구름관중이 몰려 높아진 야구의 인기를 실감했습니다.



정현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따뜻한 봄날씨와 함께 상륙한 프로야구에 제주도가 들썩였습니다.



손에 손을 잡고 경기장을 찾은 팬들, 제주에서 3년만에 열리는 시범경기에, 7천여명의 관중이 몰렸습니다.



제주도 야구부도 총출동해 눈앞에서 수준높은 경기를 즐겼습니다.



<인터뷰> 함석균(제주 남초등학교 6학년): "직접보니까 신기하고 좋아요."



<인터뷰> 이종범(기아): "저도 제주에서 처음하는 것 같은데 자주 했으면 좋겠네요."



27년만에 제주를 찾은 기아는 시즌 첫 승부치기끝에 넥센을 꺾었고, 두산과 LG도 승리를 거뒀습니다.



롯데는 만오천여명의 홈팬들앞에서 막강화력을 과시하며 양승호 감독에게 첫 승을 안겼습니다.



4개 구장에 입장한 관중 수는 무려 3만 3천여명, 시범경기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치로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이 늘었습니다.



<인터뷰> 송지만(넥센): "만원관중 앞에서 한다는 게 영광이고..."



다시 돌아온 야구의 계절, 시범경기 개막전부터 관중몰이에 성공한 프로야구는 2011년 600만 관중을 향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