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정아, 자서전 출간…‘실명 거론’ 파문
입력 2011.03.23 (08: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07년 학력 위조와 청와대 고위 인사와의 스캔들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신정아 씨가 이번에는 자전 에세이집을 출간했습니다.

일부 유명 인사의 부도덕한 행위까지 실명을 밝혀 거론해 또 다른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정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정아씨가 쓴 책의 제목은 '4001'

교도소에 수감됐던 1년 6개월 동안 자신을 따라다닌 수인번호입니다.

<녹취> 신정아 : "4001번으로 살아왔던 시간과 이제는 헤어지고 또 다른 신정아로 새로 시작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신씨는 자신의 일기를 편집한 이 책을 통해 예일대 박사학위 위조 사건의 전말과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만남 등을 상세히 기술했습니다.

특히 일부 유명 인사들의 부적절한 행동은 실명을 밝혀 거론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정운찬 전 총리가 당시 총장 시절 서울대 미술관 관장직과 교수직을 제의했지만 거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늦은 밤 호텔 바에서 자신을 만나자고 하는 등 도덕관념은 제로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정아 : "그런 부분들이 다 숨겨지게 되면 제가 지난 4년간 보내왔던 시간이 전혀 설명되지 않기 때문에..."

이에 대해 정운찬 전 총리는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일고의 가치가 없다며 일축했습니다.

신 씨는 또 당시 미술 담당 신문 기자가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묘사했습니다.

유력 인사들의 실명을 밝힌 신정아씨의 책 출간을 놓고 명예훼손 논란과 함께 책 판매를 위한 '스캔들 마케팅'이란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 신정아, 자서전 출간…‘실명 거론’ 파문
    • 입력 2011-03-23 08:08:0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난 2007년 학력 위조와 청와대 고위 인사와의 스캔들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신정아 씨가 이번에는 자전 에세이집을 출간했습니다.

일부 유명 인사의 부도덕한 행위까지 실명을 밝혀 거론해 또 다른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정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신정아씨가 쓴 책의 제목은 '4001'

교도소에 수감됐던 1년 6개월 동안 자신을 따라다닌 수인번호입니다.

<녹취> 신정아 : "4001번으로 살아왔던 시간과 이제는 헤어지고 또 다른 신정아로 새로 시작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신씨는 자신의 일기를 편집한 이 책을 통해 예일대 박사학위 위조 사건의 전말과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만남 등을 상세히 기술했습니다.

특히 일부 유명 인사들의 부적절한 행동은 실명을 밝혀 거론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정운찬 전 총리가 당시 총장 시절 서울대 미술관 관장직과 교수직을 제의했지만 거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늦은 밤 호텔 바에서 자신을 만나자고 하는 등 도덕관념은 제로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신정아 : "그런 부분들이 다 숨겨지게 되면 제가 지난 4년간 보내왔던 시간이 전혀 설명되지 않기 때문에..."

이에 대해 정운찬 전 총리는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일고의 가치가 없다며 일축했습니다.

신 씨는 또 당시 미술 담당 신문 기자가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묘사했습니다.

유력 인사들의 실명을 밝힌 신정아씨의 책 출간을 놓고 명예훼손 논란과 함께 책 판매를 위한 '스캔들 마케팅'이란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