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또 ‘홈런 악몽’…개막 3연패
입력 2011.04.14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최고의 에이스 한화의 류현진 선수가 또 한번 홈런에 무너졌습니다.

벌써 3연패째입니다.

이성훈 기자, 자세한 경기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개막전부터 시작된 류현진의 홈런 악몽이 오늘 또 되풀이됐습니다.

류현진은 4회 이호준까지 삼진 5개를 잡으며, SK 타선을 완벽하게 막아냈습니다.

그러나, 유격수의 어설픈 수비로 내야 안타를 내주며, 류현진의 불운이 시작됐습니다.

류현진은 곧바로 SK 최정에게 석점 홈런을 맞으며, 개막전과 LG전에 이어 3경기 연속 홈런을 허용했습니다.

5회에는 평범한 땅볼을 놓친 1루수 실책으로 위기를 맞았고, 결국 2점을 더 내줬습니다.

류현진은 6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잡고도 타선과 야수들의 도움을 받지못하고 3연패를 당했습니다.

반면 박재상의 호수비 등 야수와 타선의 지원을 받은 류현진의 고교 선배 송은범은 시즌 3승째를 거두며,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한화의 이대수는 시즌 4호 홈런을 터트리며, 홈런 단독 선두로 나섰습니다.

사직에선 롯데와 두산이 화끈한 난타전을 펼쳤습니다.

두산이 최준석의 2타점 적시타로 앞서가자, 롯데는 박종윤의 싹쓸이 2루타 등으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두산은 6회 김재환의 2점 홈런 등으로 동점을 만든 뒤, 7회에 정수빈의 적시타로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두산은 3연승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김주형이 2타점으로 활약한 기아는 넥센에 앞서 있고, 삼성은 엘지를 5대 1로 물리쳤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 류현진, 또 ‘홈런 악몽’…개막 3연패
    • 입력 2011-04-14 22:05:36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 최고의 에이스 한화의 류현진 선수가 또 한번 홈런에 무너졌습니다.

벌써 3연패째입니다.

이성훈 기자, 자세한 경기 소식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개막전부터 시작된 류현진의 홈런 악몽이 오늘 또 되풀이됐습니다.

류현진은 4회 이호준까지 삼진 5개를 잡으며, SK 타선을 완벽하게 막아냈습니다.

그러나, 유격수의 어설픈 수비로 내야 안타를 내주며, 류현진의 불운이 시작됐습니다.

류현진은 곧바로 SK 최정에게 석점 홈런을 맞으며, 개막전과 LG전에 이어 3경기 연속 홈런을 허용했습니다.

5회에는 평범한 땅볼을 놓친 1루수 실책으로 위기를 맞았고, 결국 2점을 더 내줬습니다.

류현진은 6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잡고도 타선과 야수들의 도움을 받지못하고 3연패를 당했습니다.

반면 박재상의 호수비 등 야수와 타선의 지원을 받은 류현진의 고교 선배 송은범은 시즌 3승째를 거두며,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한화의 이대수는 시즌 4호 홈런을 터트리며, 홈런 단독 선두로 나섰습니다.

사직에선 롯데와 두산이 화끈한 난타전을 펼쳤습니다.

두산이 최준석의 2타점 적시타로 앞서가자, 롯데는 박종윤의 싹쓸이 2루타 등으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두산은 6회 김재환의 2점 홈런 등으로 동점을 만든 뒤, 7회에 정수빈의 적시타로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두산은 3연승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김주형이 2타점으로 활약한 기아는 넥센에 앞서 있고, 삼성은 엘지를 5대 1로 물리쳤습니다.

KBS 뉴스 이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