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해바다 제철 맞은 ‘봄 멸치’ 일품!
입력 2011.04.16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찬, 국 할 것 없이 우리 식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멸치인데요.

멸치 중에서도 이맘 때쯤 남해바다에서 잡는 봄 멸치가 가장 맛있다고 합니다.

이제 막 시작된 봄 멸치잡이 현장을 손원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동이 트는 바다에서 어선들이 멸치떼를 찾아나섭니다.

멸치떼가 확인되는 순간 어민들의 손길이 바빠집니다.

그물이 순식간에 바닷속으로 빨려들어가고, 곧이어 끌어올려 집니다.

은빛 멸치가 그물과 함께 배 위로 쏟아집니다.

봄 멸치는 가을 멸치에 비해 훨씬 커 횟감이나 구이용로 일품입니다.

멸치를 잡은 어선이 들어오자 항구는 분주해집니다.

어민의 손놀림에 따라 은빛 멸치는 하늘로 흩어졌다 떨어집니다.

그물에 촘촘히 멸치가 꿰였지만 어획량은 기대에 못합니다.

특히, 올해는 기름값이 50% 정도 오른데다 조업시기가 늦어져 어획량이 예년보다 못할까 걱정입니다.

<인터뷰> 최해주: "작년에 비해서 (조업이) 보름 늦죠. 15일 정도 늦고. 올해는 작황이 어찌 될지 확실히 모르겠어요. 수온이 너무 차가워..."

남해안 봄 멸치잡이는 6월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남해바다 제철 맞은 ‘봄 멸치’ 일품!
    • 입력 2011-04-16 21:48:47
    뉴스 9
<앵커 멘트>

반찬, 국 할 것 없이 우리 식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멸치인데요.

멸치 중에서도 이맘 때쯤 남해바다에서 잡는 봄 멸치가 가장 맛있다고 합니다.

이제 막 시작된 봄 멸치잡이 현장을 손원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동이 트는 바다에서 어선들이 멸치떼를 찾아나섭니다.

멸치떼가 확인되는 순간 어민들의 손길이 바빠집니다.

그물이 순식간에 바닷속으로 빨려들어가고, 곧이어 끌어올려 집니다.

은빛 멸치가 그물과 함께 배 위로 쏟아집니다.

봄 멸치는 가을 멸치에 비해 훨씬 커 횟감이나 구이용로 일품입니다.

멸치를 잡은 어선이 들어오자 항구는 분주해집니다.

어민의 손놀림에 따라 은빛 멸치는 하늘로 흩어졌다 떨어집니다.

그물에 촘촘히 멸치가 꿰였지만 어획량은 기대에 못합니다.

특히, 올해는 기름값이 50% 정도 오른데다 조업시기가 늦어져 어획량이 예년보다 못할까 걱정입니다.

<인터뷰> 최해주: "작년에 비해서 (조업이) 보름 늦죠. 15일 정도 늦고. 올해는 작황이 어찌 될지 확실히 모르겠어요. 수온이 너무 차가워..."

남해안 봄 멸치잡이는 6월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