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완투패 아픔 딛고 완투승
입력 2011.05.02 (13:05) 수정 2011.05.02 (13:2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서 한화의 류현진이 지난 경기 완투패의 충격을 딛고 이번엔 완투승을 거뒀습니다.

괴물투수의 위력을 되찾으며 시즌 2승째를 올렸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화는 1회초 장성호의 개인통산 200호 홈런으로 두점을 뽑아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3회까지 삼성 타자들을 손쉽게 맞춰잡던 류현진은 4회 한 점을 내주자 삼진을 노리는 피칭으로 바꿨습니다.

6회 2연속 삼진 등 매 이닝 삼진행진을 이어갔습니다.

9회초 강동우의 3루타로 한 점을 더 앞서자 류현진은 9회말에도 등판을 강행했습니다.

결국 134개의 공을 던지는 역투로 완투승을 완성했습니다.

안타 4개에 사사구 없이 삼진은 6개, 류현진은 괴물투수의 위용을 되찾으며 시즌 2승을 올렸습니다.

롯데는 시즌 5호 홈런 등 2타점으로 활약한 이대호를 앞세워 기아를 7대 2로 이겼습니다.

7이닝 1실점 호투한 장원준은 시즌 3승째를 거뒀습니다.

<인터뷰> 양승호(롯데 감독)

1, 2위 맞대결에서는 SK가 글로버의 호투와 이호준의 2타점으로 두산을 3대 1로 이겼습니다.

넥센은 5시간 20분의 연장 11회 접전 끝에 강정호의 결승타로 LG를 10대 9로 이겼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류현진, 완투패 아픔 딛고 완투승
    • 입력 2011-05-02 13:05:12
    • 수정2011-05-02 13:23:49
    뉴스 12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서 한화의 류현진이 지난 경기 완투패의 충격을 딛고 이번엔 완투승을 거뒀습니다.

괴물투수의 위력을 되찾으며 시즌 2승째를 올렸습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화는 1회초 장성호의 개인통산 200호 홈런으로 두점을 뽑아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3회까지 삼성 타자들을 손쉽게 맞춰잡던 류현진은 4회 한 점을 내주자 삼진을 노리는 피칭으로 바꿨습니다.

6회 2연속 삼진 등 매 이닝 삼진행진을 이어갔습니다.

9회초 강동우의 3루타로 한 점을 더 앞서자 류현진은 9회말에도 등판을 강행했습니다.

결국 134개의 공을 던지는 역투로 완투승을 완성했습니다.

안타 4개에 사사구 없이 삼진은 6개, 류현진은 괴물투수의 위용을 되찾으며 시즌 2승을 올렸습니다.

롯데는 시즌 5호 홈런 등 2타점으로 활약한 이대호를 앞세워 기아를 7대 2로 이겼습니다.

7이닝 1실점 호투한 장원준은 시즌 3승째를 거뒀습니다.

<인터뷰> 양승호(롯데 감독)

1, 2위 맞대결에서는 SK가 글로버의 호투와 이호준의 2타점으로 두산을 3대 1로 이겼습니다.

넥센은 5시간 20분의 연장 11회 접전 끝에 강정호의 결승타로 LG를 10대 9로 이겼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