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오사마 빈 라덴 사망
빈 라덴 제거 작전, 트위터로 생중계
입력 2011.05.02 (21:10) 연합뉴스
파키스탄 이용자, 빈 라덴 공습인 줄 모르고 글 올려

파키스탄의 아보타바드에서 실시된 미군 특수부대의 오사마 빈 라덴 제거 작전은 인근 지역에 있던 한 트위터 이용자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됐다.

아보타바드에 사는 33살의 정보기술(IT)컨설턴트 소하이브 아타르는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새벽 1시(파키스탄 시각)인데, 아보타바드 위로 헬리콥터가 날고 있다. 보기 드문 일이다"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여기 아보타바드 칸트에 있는 창문이 쾅하는 소리와 함께 흔들리고 있다"며 "끔찍한 일이 시작된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썼다.

그는 잠시 뒤 "폭발 이후 조용해졌다. 6㎞ 떨어진 곳에 있는 친구도 (폭발음을) 들었다고 한다. 헬리콥터는 다시 갔다"고 말했다.

그는 "몇몇 사람들이 온라인상에서 헬리콥터 중 파키스탄의 것이 아닌 게 있다고 한다"며 "탈레반은 헬리콥터가 없고, 그들도 우리의 것이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뭔가 복잡한 상황임이 틀림없다"고 올렸다.

이어 1시간 뒤 "헬리콥터 또는 미확인비행물체(UFO)가 비랄 마을 지역에 격추됐고 불빛이 비쳤다"며 "사람들이 그것이 무인항공기 일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서 헬기가 추락한 것과 오바마 대통령이 긴급 회견을 하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그는 "택시 운전자에게서 들었는데, 군인이 추락 지점에 저지선을 치고 주위의 집집마다 다니며 수색하고 있다"며 "추락한 헬리콥터는 외국의 `코브라' 헬리콥터라는 소문이 있다"고 전했다.

그가 처음 트위터를 시작한 지 7시간 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아보타바드의 비랄 마을에서 빈 라덴이 미군 특수부대의 기습작전으로 사살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 해군 특수부대인 네이비 실(Navy SEAL) 요원 20-25명이 헬기를 통해 현장에 투입됐으며 빈 라덴의 거처를 향해 접근하자 빈 라덴 측 병사들이 로켓식 유탄 발사기를 발사하며 격렬하게 저항, 이 과정에서 헬기 1대가 화염에 휩싸인 채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타르는 후에 "오우, 나는 그것이 빈 라덴에 대한 공격인 줄 모르고 실시간 블로그에 생중계한 사람이 됐군요"라고 썼다.
  • 빈 라덴 제거 작전, 트위터로 생중계
    • 입력 2011-05-02 21:10:22
    연합뉴스
파키스탄 이용자, 빈 라덴 공습인 줄 모르고 글 올려

파키스탄의 아보타바드에서 실시된 미군 특수부대의 오사마 빈 라덴 제거 작전은 인근 지역에 있던 한 트위터 이용자를 통해 실시간 생중계됐다.

아보타바드에 사는 33살의 정보기술(IT)컨설턴트 소하이브 아타르는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새벽 1시(파키스탄 시각)인데, 아보타바드 위로 헬리콥터가 날고 있다. 보기 드문 일이다"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여기 아보타바드 칸트에 있는 창문이 쾅하는 소리와 함께 흔들리고 있다"며 "끔찍한 일이 시작된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썼다.

그는 잠시 뒤 "폭발 이후 조용해졌다. 6㎞ 떨어진 곳에 있는 친구도 (폭발음을) 들었다고 한다. 헬리콥터는 다시 갔다"고 말했다.

그는 "몇몇 사람들이 온라인상에서 헬리콥터 중 파키스탄의 것이 아닌 게 있다고 한다"며 "탈레반은 헬리콥터가 없고, 그들도 우리의 것이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뭔가 복잡한 상황임이 틀림없다"고 올렸다.

이어 1시간 뒤 "헬리콥터 또는 미확인비행물체(UFO)가 비랄 마을 지역에 격추됐고 불빛이 비쳤다"며 "사람들이 그것이 무인항공기 일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파키스탄 아보타바드에서 헬기가 추락한 것과 오바마 대통령이 긴급 회견을 하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그는 "택시 운전자에게서 들었는데, 군인이 추락 지점에 저지선을 치고 주위의 집집마다 다니며 수색하고 있다"며 "추락한 헬리콥터는 외국의 `코브라' 헬리콥터라는 소문이 있다"고 전했다.

그가 처음 트위터를 시작한 지 7시간 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아보타바드의 비랄 마을에서 빈 라덴이 미군 특수부대의 기습작전으로 사살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 해군 특수부대인 네이비 실(Navy SEAL) 요원 20-25명이 헬기를 통해 현장에 투입됐으며 빈 라덴의 거처를 향해 접근하자 빈 라덴 측 병사들이 로켓식 유탄 발사기를 발사하며 격렬하게 저항, 이 과정에서 헬기 1대가 화염에 휩싸인 채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타르는 후에 "오우, 나는 그것이 빈 라덴에 대한 공격인 줄 모르고 실시간 블로그에 생중계한 사람이 됐군요"라고 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