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오사마 빈 라덴 사망
하마스, ‘성스러운 전사’ 빈 라덴 사살 비난
입력 2011.05.02 (21:17)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환영 성명

팔레스타인의 강경 무장정파 하마스는 2일 알-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을 `아랍의 성스러운 전사'라고 치켜세우며 그를 사살한 미국을 비난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행정부를 이끌고 있는 이스마일 하니야는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아랍의 한 성스러운 전사를 살해한 행각을 비난한다"며 "우리는 신이 그에게 자비를 베풀도록 간구한다"고 말했다.

하니야는 "(빈라덴의 사살) 뉴스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그 사건이 아랍인과 무슬림을 억압하고 유혈을 가져오는 미국 정책의 연장선에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온건 정파인 파타가 주축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미군에 의한 빈 라덴의 제거를 환영했다.

자치정부의 가산 카티브 대변인은 "빈 라덴의 제거는 세계 평화를 위해 바람직하다"며 "중요한 것은 빈 라덴과 그의 추종자들이 신봉한 사상과 폭력적인 수단을 극복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이 테러조직으로 규정하고 있는 하마스는 2007년 6월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파타 보안군을 몰아내고 가자지구를 장악했다.
  • 하마스, ‘성스러운 전사’ 빈 라덴 사살 비난
    • 입력 2011-05-02 21:17:09
    연합뉴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환영 성명

팔레스타인의 강경 무장정파 하마스는 2일 알-카에다의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을 `아랍의 성스러운 전사'라고 치켜세우며 그를 사살한 미국을 비난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하마스 행정부를 이끌고 있는 이스마일 하니야는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아랍의 한 성스러운 전사를 살해한 행각을 비난한다"며 "우리는 신이 그에게 자비를 베풀도록 간구한다"고 말했다.

하니야는 "(빈라덴의 사살) 뉴스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그 사건이 아랍인과 무슬림을 억압하고 유혈을 가져오는 미국 정책의 연장선에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온건 정파인 파타가 주축인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미군에 의한 빈 라덴의 제거를 환영했다.

자치정부의 가산 카티브 대변인은 "빈 라덴의 제거는 세계 평화를 위해 바람직하다"며 "중요한 것은 빈 라덴과 그의 추종자들이 신봉한 사상과 폭력적인 수단을 극복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이 테러조직으로 규정하고 있는 하마스는 2007년 6월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파타 보안군을 몰아내고 가자지구를 장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