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조국 값진 데뷔골…박지성 실수 패인
입력 2011.05.02 (22:05) 수정 2011.05.02 (23: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 프로축구 오세르의 정조국이 아주 중요한 경기에서 데뷔 골을 터뜨리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반면 박지성은 아스날전에서 수비 실수 지적을 받는 등 부진했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체투입된 지 6분 만인 후반 26분.



정조국은 후방에서 날아온 긴 패스를 1대 1 동점골로 연결했습니다.



골키퍼의 육탄방어를 뚫고 정확하게 골문으로 차 넣었습니다.



프랑스리그 데뷔 4개월, 10경기 만에 맛본 감격의 첫 골.



강팀 마르세유를 상대로 무승부를 이끌어내며, 강등권 위기에서 한숨 돌리게 한 값진 골이었습니다.



<인터뷰> 정조국(오세르) : "굉장히 좋은 전환점이 됐고요. 앞으로 축구 선수생활 하면서 잊지 못할 골이 될 듯 싶습니다"



박지성은 아스널 전에 풀타임을 뛰었지만 다소 부진했습니다.



특히 후반 11분 램지에 결승골을 내준 순간 잘못된 위치 선정으로 압박 수비를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퍼거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 "안데르송을 뺐을 때 박지성이 측면에 치우쳐 있어 램지를 풀어줬다."



<인터뷰>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저희만의 경기를 못했다고 생각한다. 골을 내주고 나서야 원하는 모습 나왔다."



맨유는 승점 3점차로 바짝 추격하고 있는 첼시와 다음주 월요일 새벽 리그 우승컵을 놓고 사실상의 결승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정조국 값진 데뷔골…박지성 실수 패인
    • 입력 2011-05-02 22:05:38
    • 수정2011-05-02 23:19:12
    뉴스 9
<앵커 멘트>



프랑스 프로축구 오세르의 정조국이 아주 중요한 경기에서 데뷔 골을 터뜨리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반면 박지성은 아스날전에서 수비 실수 지적을 받는 등 부진했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체투입된 지 6분 만인 후반 26분.



정조국은 후방에서 날아온 긴 패스를 1대 1 동점골로 연결했습니다.



골키퍼의 육탄방어를 뚫고 정확하게 골문으로 차 넣었습니다.



프랑스리그 데뷔 4개월, 10경기 만에 맛본 감격의 첫 골.



강팀 마르세유를 상대로 무승부를 이끌어내며, 강등권 위기에서 한숨 돌리게 한 값진 골이었습니다.



<인터뷰> 정조국(오세르) : "굉장히 좋은 전환점이 됐고요. 앞으로 축구 선수생활 하면서 잊지 못할 골이 될 듯 싶습니다"



박지성은 아스널 전에 풀타임을 뛰었지만 다소 부진했습니다.



특히 후반 11분 램지에 결승골을 내준 순간 잘못된 위치 선정으로 압박 수비를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퍼거슨(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 "안데르송을 뺐을 때 박지성이 측면에 치우쳐 있어 램지를 풀어줬다."



<인터뷰>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저희만의 경기를 못했다고 생각한다. 골을 내주고 나서야 원하는 모습 나왔다."



맨유는 승점 3점차로 바짝 추격하고 있는 첼시와 다음주 월요일 새벽 리그 우승컵을 놓고 사실상의 결승전을 치릅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