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복 테러’ 비상…전세계 경계 강화
입력 2011.05.04 (07:58) 수정 2011.05.04 (08: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사마 빈 라덴의 사망으로 추종자들이 보복테러를 공언한 가운데 곳곳에서 테러의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대테러 경계태세도 한층 강화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이후 보복테러 위협이 곳곳에서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영국의 한 원자력발전소 인근에서 어제 5명의 청년들이 원전 주변을 촬영하다 테러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아직까지 빈 라덴 사살과의 연관성은 드러나지 않았지만 영국 정부는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캐머런(영국 총리)

아프간 북동부에서는 밤사이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국경을 침투하려던 아랍국가와 체첸 등지에서 온 외국인 병사 25명이 이 과정에서 사살됐습니다.

빈 라덴 사살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첫 보복 움직임입니다.

알-카에다 연계 조직인 아부 사이야프가 건재하고 있는 필리핀에서도 보복 테러 가능성에 긴장하고 있습니다.

보안군들이 신속히 배치돼 미 대사관 주변에 대한 경계에 들어갔습니다.

알-카에다의 유력 이론가는 인터넷에 올린 글을 통해 복수를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이슬람 성전이 재개될 것이라는 메시지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녹취> 오마르 바크리(이슬람 성직자) : "알-카에다와 알-카에다의 추종자들, 전 세계 이슬람교도들이 야만적인 미군에 대항해 대규모 보복에 나설 것입니다."

최근 이슬람 급진 세력의 테러 시도 방법도 첨단화되고 있는 가운데, 각국은 긴장 수위를 높이며 테러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보복 테러’ 비상…전세계 경계 강화
    • 입력 2011-05-04 07:58:06
    • 수정2011-05-04 08:17:3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오사마 빈 라덴의 사망으로 추종자들이 보복테러를 공언한 가운데 곳곳에서 테러의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대테러 경계태세도 한층 강화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이후 보복테러 위협이 곳곳에서 현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영국의 한 원자력발전소 인근에서 어제 5명의 청년들이 원전 주변을 촬영하다 테러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아직까지 빈 라덴 사살과의 연관성은 드러나지 않았지만 영국 정부는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캐머런(영국 총리)

아프간 북동부에서는 밤사이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국경을 침투하려던 아랍국가와 체첸 등지에서 온 외국인 병사 25명이 이 과정에서 사살됐습니다.

빈 라덴 사살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첫 보복 움직임입니다.

알-카에다 연계 조직인 아부 사이야프가 건재하고 있는 필리핀에서도 보복 테러 가능성에 긴장하고 있습니다.

보안군들이 신속히 배치돼 미 대사관 주변에 대한 경계에 들어갔습니다.

알-카에다의 유력 이론가는 인터넷에 올린 글을 통해 복수를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이슬람 성전이 재개될 것이라는 메시지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녹취> 오마르 바크리(이슬람 성직자) : "알-카에다와 알-카에다의 추종자들, 전 세계 이슬람교도들이 야만적인 미군에 대항해 대규모 보복에 나설 것입니다."

최근 이슬람 급진 세력의 테러 시도 방법도 첨단화되고 있는 가운데, 각국은 긴장 수위를 높이며 테러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