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광산서 십자가 못 박힌 50대 시신 발견
입력 2011.05.04 (07:58) 수정 2011.05.04 (09: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북 문경의 한 폐광산에서 50대 남성이 십자가에 못 박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자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데 아직 정확한 동기는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일 오후 6시쯤 경북 문경시 농암면 둔덕산 8부 능선 폐광산에서 택시운전사 58살 김모 씨가 십자가에 못 박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김씨는 하의 속옷만 입은 채로 가로,세로 2미터 정도의 십자가에 양 손과 발이 못에 박혀 있었으며 줄로 목을 맨 상태였습니다.

머리엔 가시관을 썼고 오른쪽 옆구리에도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습니다.

부검결과 숨진 김씨의 사인은 목졸림에 의한 질식이나 옆구리 상처부분의 과다출혈로 추정됩니다.

현장 인근 천막에서는 십자가 제작에 쓰인 것으로 보이는 공구와 김 씨 필체의 십자가 제작도 등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숨진 김 씨가 평소 종교에 심취했다는 주변인들의 진술과 양손에 구멍이 뚫린 뒤 미리 박혀있던 못에 끼워진 점 등으로 미뤄 자살 쪽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태(경북 문경서 수사과장) : "십자가 제작도 등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자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경찰은 그러나, 타살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과수에 정밀감식을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 폐광산서 십자가 못 박힌 50대 시신 발견
    • 입력 2011-05-04 07:58:09
    • 수정2011-05-04 09:00:05
    뉴스광장
<앵커 멘트>

경북 문경의 한 폐광산에서 50대 남성이 십자가에 못 박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자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데 아직 정확한 동기는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일 오후 6시쯤 경북 문경시 농암면 둔덕산 8부 능선 폐광산에서 택시운전사 58살 김모 씨가 십자가에 못 박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발견 당시 김씨는 하의 속옷만 입은 채로 가로,세로 2미터 정도의 십자가에 양 손과 발이 못에 박혀 있었으며 줄로 목을 맨 상태였습니다.

머리엔 가시관을 썼고 오른쪽 옆구리에도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습니다.

부검결과 숨진 김씨의 사인은 목졸림에 의한 질식이나 옆구리 상처부분의 과다출혈로 추정됩니다.

현장 인근 천막에서는 십자가 제작에 쓰인 것으로 보이는 공구와 김 씨 필체의 십자가 제작도 등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숨진 김 씨가 평소 종교에 심취했다는 주변인들의 진술과 양손에 구멍이 뚫린 뒤 미리 박혀있던 못에 끼워진 점 등으로 미뤄 자살 쪽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태(경북 문경서 수사과장) : "십자가 제작도 등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자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으며.."

경찰은 그러나, 타살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과수에 정밀감식을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