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400~500년 前 추정 미라 4구 발굴
입력 2011.05.04 (07:58) 수정 2011.05.04 (08: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5백년전에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 4구가 대전에서 발견됐습니다.

조선 중기 복식 100여 점과 한글 편지도 함께 출토돼 학계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유진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면의 안식처에서 세상 밖으로 나온 1구의 미라.

무명과 비단으로 겹겹이 쌓여 있습니다.

수백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30여 점의 저고리와 치마 등은 온전한 모양새 그대로입니다.

<인터뷰> 권영숙(부산대학교 의류학과교수) : "사이사이 공간에다가 입던 옷을 넣어서 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보통 복식이 많이 나오고요. 솜으로 된 것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미라의 주인공은 5백여 년 전 맹씨 부인으로 불렸던 양반 집 안주인입니다.

쓰레기매립장 조성을 위해 묘지를 이장하던 중 발견된 미라는 모두 4구로 4-5백 년 전 대전지역 양반가문인 안정 나씨 일족입니다.

목관을 둘러싸고 있는 두꺼운 목곽, 최대 1미터 두께의 석회까지 3중으로 외부와 차단되면서 미라가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미라와 함께 발굴된 유물 가운데는 한글 편지도 있습니다.

<인터뷰> 류용환(대전선사박물관장) : "유가족이 망자에게 보내거나 망자가 생전이 교류했던 서신들을 넣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전선사박물관은 출토된 복식 100여 점과 편지를 보존처리한 뒤 연구와 전시자료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 대전, 400~500년 前 추정 미라 4구 발굴
    • 입력 2011-05-04 07:58:10
    • 수정2011-05-04 08:15: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4-5백년전에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 4구가 대전에서 발견됐습니다.

조선 중기 복식 100여 점과 한글 편지도 함께 출토돼 학계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유진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면의 안식처에서 세상 밖으로 나온 1구의 미라.

무명과 비단으로 겹겹이 쌓여 있습니다.

수백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30여 점의 저고리와 치마 등은 온전한 모양새 그대로입니다.

<인터뷰> 권영숙(부산대학교 의류학과교수) : "사이사이 공간에다가 입던 옷을 넣어서 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보통 복식이 많이 나오고요. 솜으로 된 것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미라의 주인공은 5백여 년 전 맹씨 부인으로 불렸던 양반 집 안주인입니다.

쓰레기매립장 조성을 위해 묘지를 이장하던 중 발견된 미라는 모두 4구로 4-5백 년 전 대전지역 양반가문인 안정 나씨 일족입니다.

목관을 둘러싸고 있는 두꺼운 목곽, 최대 1미터 두께의 석회까지 3중으로 외부와 차단되면서 미라가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미라와 함께 발굴된 유물 가운데는 한글 편지도 있습니다.

<인터뷰> 류용환(대전선사박물관장) : "유가족이 망자에게 보내거나 망자가 생전이 교류했던 서신들을 넣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전선사박물관은 출토된 복식 100여 점과 편지를 보존처리한 뒤 연구와 전시자료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유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