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오사마 빈 라덴 사망
中, ‘빈 라덴 사살’ 미 군사행동에 이례적 동조
입력 2011.05.04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이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것에 대해 중국 정부가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군사적 영향력 확대를 우려해 온 그동안 중국 입장과는 어긋나는 부분이어서 그 배경이 주목됩니다.

베이징 이경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 외교부의 정례브리핑.

미국의 오사마 빈 라덴 사살에 대한 중국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인터뷰> 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일체의 테러리즘에 반대하고 반 테러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

테러리즘은 국제사회의 공적이다.

중국도 테러리즘의 피해자라고 했습니다.

<인터뷰> "중국은 평등과 협조, 그리고 상호 호혜의 원칙에 따라 미국과 공동노력을 기울일 것"

미국의 군사적 영향력 확대를 경계해온 중국의 기존 입장으로 볼 때 이례적입니다.

베이징 외교소식통들은 이는 중국도 신장위구르 분리독립 문제로 이슬람 과격 단체의 테러 위협에 항상 노출돼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미국을 비난할 경우 자칫 '테러리즘'을 옹호하는 것처럼 오해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그러나 리비아 사태에 대해서는 "중국은 유엔 결의를 벗어난 행동에 찬성하지 않는다"며 서방의 계속되는 공습에 비판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 中, ‘빈 라덴 사살’ 미 군사행동에 이례적 동조
    • 입력 2011-05-04 10:00:39
    930뉴스
<앵커 멘트>

미국이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것에 대해 중국 정부가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군사적 영향력 확대를 우려해 온 그동안 중국 입장과는 어긋나는 부분이어서 그 배경이 주목됩니다.

베이징 이경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중국 외교부의 정례브리핑.

미국의 오사마 빈 라덴 사살에 대한 중국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인터뷰> 장위(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일체의 테러리즘에 반대하고 반 테러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

테러리즘은 국제사회의 공적이다.

중국도 테러리즘의 피해자라고 했습니다.

<인터뷰> "중국은 평등과 협조, 그리고 상호 호혜의 원칙에 따라 미국과 공동노력을 기울일 것"

미국의 군사적 영향력 확대를 경계해온 중국의 기존 입장으로 볼 때 이례적입니다.

베이징 외교소식통들은 이는 중국도 신장위구르 분리독립 문제로 이슬람 과격 단체의 테러 위협에 항상 노출돼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미국을 비난할 경우 자칫 '테러리즘'을 옹호하는 것처럼 오해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그러나 리비아 사태에 대해서는 "중국은 유엔 결의를 벗어난 행동에 찬성하지 않는다"며 서방의 계속되는 공습에 비판적인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