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오사마 빈 라덴 사망
알 아라비야 “빈라덴, 생포 뒤 가족 앞에서 사살”
입력 2011.05.04 (22:00) 국제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이 미군에 생포됐다가 가족 앞에서 사살됐다고 아랍권 위성 보도채널 알-아라비야가 파키스탄 정보당국 관리의 말을 인용,보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지난 1일 작전 당시, 미군이 1층에 있던 빈 라덴을 사로잡은 뒤 가족들 앞에서 사살했다고 현장에 있었던 빈 라덴의 12살짜리 딸이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이 딸이 빈 라덴과 다섯번째 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사피아라고 전했습니다.

사피아의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는 빈 라덴의 저항 때문에 사살했다는 미국 정부의 설명과 배치되는 것으로, 비무장 상태의 상대방을 사살한데 따른 정당성 논란이 가열될 전망입니다.

미국 정부는 당초 빈 라덴이 최후 순간까지 총격전에 참여하며 저항하다 사살됐다고 밝혔다가 빈 라덴이 무기를 지니지 않은 상태에서 사살됐다고 정정한 바 있습니다.

또, 추락한 미군 헬기는 작전 당시 지상으로부터 총격을 받고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파키스탄의 한 관리는 미군과 미군 헬기를 공격하기 위한 총격은 전혀 없었고 단지 기술적 결함 때문에 헬기가 추락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알 아라비야 “빈라덴, 생포 뒤 가족 앞에서 사살”
    • 입력 2011-05-04 22:00:57
    국제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이 미군에 생포됐다가 가족 앞에서 사살됐다고 아랍권 위성 보도채널 알-아라비야가 파키스탄 정보당국 관리의 말을 인용,보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지난 1일 작전 당시, 미군이 1층에 있던 빈 라덴을 사로잡은 뒤 가족들 앞에서 사살했다고 현장에 있었던 빈 라덴의 12살짜리 딸이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이 딸이 빈 라덴과 다섯번째 부인 사이에서 태어난 사피아라고 전했습니다.

사피아의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는 빈 라덴의 저항 때문에 사살했다는 미국 정부의 설명과 배치되는 것으로, 비무장 상태의 상대방을 사살한데 따른 정당성 논란이 가열될 전망입니다.

미국 정부는 당초 빈 라덴이 최후 순간까지 총격전에 참여하며 저항하다 사살됐다고 밝혔다가 빈 라덴이 무기를 지니지 않은 상태에서 사살됐다고 정정한 바 있습니다.

또, 추락한 미군 헬기는 작전 당시 지상으로부터 총격을 받고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파키스탄의 한 관리는 미군과 미군 헬기를 공격하기 위한 총격은 전혀 없었고 단지 기술적 결함 때문에 헬기가 추락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