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5개 부처 중폭 개각…“실무형 기용”
입력 2011.05.07 (0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기획재정부 장관에 박재완 고용노동부 장관을 내정하는 등 5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이번 개각에서는 정치인을 가급적 배제하고 차관 출신 등 실무형 인사들을 대거 기용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기획재정부 장관에 박재완 고용노동부 장관을 내정했습니다.

경남 출신으로 17대 국회의원을 지내고 이번 정부 초대 정무수석과 국정기획수석을 역임한 이 대통령의 측근입니다.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에는 충북 출신으로 농촌진흥청장 등을 지낸 서규용 전 농림부 차관이 내정됐습니다.

박재완 장관 이동으로 공석이 된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정통 노동 관료인 울산 출신 이채필 차관이 승진 기용됐고 국토해양부 장관에는 경북 출신의 권도엽 전 국토해양부 1차관이 내정됐습니다.

환경부 장관에는 강원 출신의 유영숙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이 발탁됐습니다.

이번 인사에선 정치인 출신이 가급적 배제되고 차관 출신 인사가 대거 승진 기용됐습니다.

통일부 장관과 법무부 장관설이 각각 돌았던 류우익 전 주중대사와 권재진 민정수석이 제외된 것도 지역 안배를 고려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이 박재완 장관을 중용한 것은 핵심 국정과제들을 임기말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靑, 5개 부처 중폭 개각…“실무형 기용”
    • 입력 2011-05-07 08:00:2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기획재정부 장관에 박재완 고용노동부 장관을 내정하는 등 5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습니다.

이번 개각에서는 정치인을 가급적 배제하고 차관 출신 등 실무형 인사들을 대거 기용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기획재정부 장관에 박재완 고용노동부 장관을 내정했습니다.

경남 출신으로 17대 국회의원을 지내고 이번 정부 초대 정무수석과 국정기획수석을 역임한 이 대통령의 측근입니다.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에는 충북 출신으로 농촌진흥청장 등을 지낸 서규용 전 농림부 차관이 내정됐습니다.

박재완 장관 이동으로 공석이 된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정통 노동 관료인 울산 출신 이채필 차관이 승진 기용됐고 국토해양부 장관에는 경북 출신의 권도엽 전 국토해양부 1차관이 내정됐습니다.

환경부 장관에는 강원 출신의 유영숙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이 발탁됐습니다.

이번 인사에선 정치인 출신이 가급적 배제되고 차관 출신 인사가 대거 승진 기용됐습니다.

통일부 장관과 법무부 장관설이 각각 돌았던 류우익 전 주중대사와 권재진 민정수석이 제외된 것도 지역 안배를 고려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아울러 이 대통령이 박재완 장관을 중용한 것은 핵심 국정과제들을 임기말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